'文정부 탈원전'으로 망쳐놓은 두산중공업에 이제와서 1조원 긴급지원
'文정부 탈원전'으로 망쳐놓은 두산중공업에 이제와서 1조원 긴급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기 돌아오는 외화채권 6000억원 대출 전환 포함하면 1조6000억원 달할듯
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 연합뉴스 제공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탈원전으로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는 두산중공업에게 신규자금 1조원을 지원한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두산타워) 신탁수익권 등을 담보로 대출 약정을 맺을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에서 두산메카텍㈜를 현물출자 받아서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명예퇴직을 하는 등 자구노력을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어려움을 겪게 돼 은행 대출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이와 별도로 두산중공업은 수출입은행과의 협의를 통해 올 4월에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수은은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상태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신규자금 1조원에 더해 외화대출 6000억원 만기에 대한 부담도 덜게 될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