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현준 "황교안 대표, 빠르게 민경욱 공천 취소 '거부'하고 '분란 주범' 공관위 해산해야"
허현준 "황교안 대표, 빠르게 민경욱 공천 취소 '거부'하고 '분란 주범' 공관위 해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관위, 문재인 폭정 저지-총선 승리가 아니라 분란의 주범 역할 반복하고 있다"
"선관위 근거로 삼았지만 '민경욱은 공천하지 않겠다'는 본색 드러낸 것"
허현준 전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선임행정관.(사진=펜앤드마이크TV 캡처)
과거 좌파 운동권 출신에서 '자유우파'로 전향한 허현준 전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선임행정관.(사진=펜앤드마이크TV 캡처)

허현준 전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25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지도부와 갈등 중인 '이석연 위원장 직무대행 체제' 공천관리위원회가 민경욱 의원에 대한 인천 연수구을 공천을 취소한다고 발표한 데 대해, 최고위원회 차원의 공관위 해산 등 직접 대응을 촉구했다.

허현준 전 행정관은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관위가 문재인 폭정을 저지하는, 총선 승리의 역할이 아니라 분란의 주범 역할을 반복하고 있다. (민경욱 예비후보 측 일부 카드뉴스를 허위사실 기재로 문제 삼은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를 근거로 했으나 '민경욱은 공천하지 않겠다'는 공관위의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당(더불어민주당)과 그 수하들의 집합인 비례정당은 피고인, 기소된 준(準)범죄자조차 공천하고 있다. 하물며 일부 공보물 문제를 근거로 공관위가 알아서 무릎 꿇는 것은 (선관위에 대한) 투항이자 공관위의 속내가 담긴 음모"라고 주장했다.

허 전 행정관은 "황교안 대표와 최고위는 단호하게, 그리고 빠르게 공관위 의견을 거부하고, 민경욱 공천을 확정해야 한다"며 "그리고 공관위를 해산하고 최고위와 선관위가 그 역할을 대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