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 다시 타진
미래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 다시 타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통합당에서 제안이 오고 있는 것은 사실"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영입을 다시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대표 선대위원장 영입 가능성에 대해 “아직 결정된 건 전혀 없다”면서도 “열어 놓고 (김 전 대표 측과) 얘기하고 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에서도 "논의가 진행되는 부분이 있다"며 "김 전 대표가 갖는 상징성과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범중도보수가 하나 된다는 의미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진복 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김종인 영입이) 논의 되는 것 같다"며 "이 판에 (김종인 전 대표가) 도와준다고 하면 얼마든지 환영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달 말부터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됐고 이달 초중순까지만 해도 선대위원장 추대가 기정사실화되기도 했으나 끝내 무산됐다. 이후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하는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

김 전 대표의 측근인 최명길 전 의원은 김 전 대표가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할 가능성에 대해 "그럴 수도 있다"며 "황 대표 입장에서는 (김 전 대표가) 놓칠 수 없는 카드라고 생각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이날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미래통합당 선대위측에서 이런 저런 제안이 오고 있는 것은 맞고 그래서 여러가지 생각을 해보고 있다"면서도 "이미 진행된 공천의 문제가 크다는 판단에는 변함이 없다. 어쨌든 미래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할 가능성은 지금으로선 100분의 1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했다. 김 전 대표가 미래통합당 선대위 합류에 대해  일단은 거절 의사를 표명하면서도, 상황에 따라 합류할 가능성도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