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우한폐렴' 사태로 시즌 종료...챔피언결정전 상금은 기부
여자프로농구, '우한폐렴' 사태로 시즌 종료...챔피언결정전 상금은 기부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3.20 11:04:50
  • 최종수정 2020.03.2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가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코로나19) 여파로 2019~2020시즌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20일 이사회를 열고 "이번 시즌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 등 잔여 일정을 모두 종료하기로 했다"며 "9일 경기를 마지막으로 나머지 일정은 재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야구와 축구, 농구, 배구 등 국내 4대 프로 리그 중 우한폐렴으로 인해 시즌 도중에 종료를 선언한 건 여자농구가 처음이다. 1998년 출범해 우승팀을 정하지 못하고 끝나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WKBL은 "코로나19의 감염이 지역사회의 감염으로 확산되고 개학이 추가 연기되는 현 상황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에 동참하는 것만이 최선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규리그 순위는 지난 9일 경기 종료 시점의 순위를 준용하기로 했다. 이로써 아산 우리은행이 1위를 차지하게 됐다. 열리지 못하게 된 챔피언결정전에 대한 상금은 우한폐렴 극복을 위한 기금으로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지난달 21일 코로나19 확산에 무관중 경기를 실시한 여자농구는 지난 9일 경기를 끝으로 중단을 선언했다. 그러나 이 사이 외국인선수들이 자국으로 돌아가는 등 정상적인 운영이 어렵게 됐다.

한편 한국배구연맹(KOVO)은 19일 이사회를 열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고, 남자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24일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