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코로나로 지역민 "분노에 찼다" 는 野의원 언급을 "분명한 찬스" 왜곡보도
YTN, 中코로나로 지역민 "분노에 찼다" 는 野의원 언급을 "분명한 찬스" 왜곡보도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3.04 14:25:34
  • 최종수정 2020.03.04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YTN 유튜브에 게재됐다가 하루 지나서야 삭제...네티즌들 "그냥 들어도 '분노에 찼으니까'로 들리는데?"
YTN , 사과하면서도"여러 차례 검토한 결과 '분명한 찬스'보다 '분노에 찼으니까'에 가깝다" 사족

'보도전문채널'이 본분임에도 친여(親與)·노영(勞營)방송 논란이 제기돼 온 YTN이 최근 제작한 뉴스 영상에서 제1야당 국회의원이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확산을 '찬스'라고 말했다고 왜곡 보도한 영상을 하루 지나서야 내리고 공식 사과했다.

YTN은 지난 2일 "전쟁이지만 괜찮아?"라는 제목으로 3분 40초짜리 'YTN 돌발영상'을 유튜브에 게시했다. 해당 영상 초반부에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정세균 국무총리,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등의 발언이 소개됐고 후반에는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의원총회 현장 영상이 담겼다.  

사진=YTN 보도 캡처

'돌발영상' 제작진은 "유난히 총선 연기에 강한 어조로 반대하는 미래통합당, 한편으로는 초당적인 협력을 강조하고 나선다"며 "(미래통합당) 회의 직전 이런 목소리들도 포착됐다"고 소개했다.
 
영상 2분 50초부터 30초간 이어진 통합당 의원들의 대화에서 한 여성 의원이 "현장에서는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너무 분노가 (크다)"라고 말하자 남성 의원은 "아침에 내가 서 있는데 경적 울리고 헤드라이트를 켜는 게 4년 전보다 훨씬 많아졌어"라고 답한다.  
 
영상에서 들린 음성대로면, 이어 여성 의원은 "지금 분노에 차 있으니까"라고 말했고 남성 의원은 "잘 관리만 하면 된다"고 말한다. 4.15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 관리만 잘 해도 승리를 예측하기 쉽다는 발언이 오간 것으로 풀이된다.
 
그런데 YTN은 이들 대화 중 "지금 분노에 차 있으니까"라는 여성 의원의 발언을 "지금 이게 분명한 찬스니까"라는 자막을 달아 소개했다.
 
해당 영상 댓글란에 일부 네티즌들은 "그냥 들어도 '분노에 차 있으니까'로 들리는데 영상이 정치적이다", "방송이 장난인가? 너무 편파적", "가짜뉴스" 등의 지적을 남겼다.
 
이에 제작진은 3일 오전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고, 같은 날 오후 문제가 된 자막을 수정해 영상을 재차 게재한 뒤 사과문을 냈다.
 
제작진은 "어제(2일) 올린 영상에서 발언의 진위를 놓고 논란이 빚어졌다"며 "제작 과정에서 혼선을 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분명한 찬스니까'와 '분노에 차 있으니까' 둘 중에 어느 것이 맞는지 제작진이 여러 차례 검토한 결과 해당 발언은 후자 쪽에 가깝다고 보고 자막을 일부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통합당 측은 사실관계 확인도 하지 않고 악의적인 보도를 했다고 보고,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