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칭찬한 영화 ‘기생충’...“남조선 현실 날카롭게 도려낸 명작”
북한이 칭찬한 영화 ‘기생충’...“남조선 현실 날카롭게 도려낸 명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관영 선전매체 조선신보, ‘기생충’과 5.18다큐멘터리 언급하며 “남조선 현실 적나라하게 드러내”
(연합뉴스)
(연합뉴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가 한국 영화 ‘기생충’이 올해 저92회 아카데미에서 4개 부문을 수상한 소식을 처음으로 전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1일 ‘기생충’과 ‘5.18 힌츠페터 스토리’를 언급하면서 “남조선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했다.

조선신보는 기생충에 대해 “아카데미상 중 가장 가치 있는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을 휩쓸었다”며 “남조선 최하층과 부유층의 상징적인 두 가족이 뒤엉켜 펼치는 희비극인데 봉준호 감독다운 작품”이라고 했다.

조선신보는 “한 줌의 대부자가 압도적 다수 민중을 지배하면서 잘 살고 지배층은 대중을 개나 돼지로 여기는 현실을 예술적으로 날카롭게 도려낸 명작이 미국, 백인 중심의 영화계, 그것도 세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아카데미에서 종합 1위로 선정된 점과 인류가 직면한 빈부 차와 계급적 모습을 고발한 점은 특기할 만하다”고 했다.

이어 조선신보는 봉 감독이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는 사실도 전했다.

조선신보는 ‘5.18 힌츠페터 스토리’에 대해서 “이 기자(힌츠페터)와의 인터뷰와 그가 촬영한 생생한 자료들을 토대로 편집한 것으로 해 자못 가치가 높다”며 “남한 일각에서 광주 민중화운동을 북한 무장세력 소행으로 우기는 ‘한심한 상황’을 타개하고자 장영주 책임프로듀서가 영화를 만들었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