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깨문'들의 도 넘은 마녀사냥...1년전 "대통령 문재인씨" 발언한 개그맨 이용진, SNS 폐쇄
'대깨문'들의 도 넘은 마녀사냥...1년전 "대통령 문재인씨" 발언한 개그맨 이용진, SNS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한 네티즌 "'문재앙'이라고 안 한 걸 다행으로 여겨야 할 것" 일침
(사진=tvND '괴릴라 데이트'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D '괴릴라 데이트'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이른바 '대깨문'들의 마녀사냥이 도를 넘고 있다. 개그맨 이용진이 1년여 전 문 대통령을 "문재인 씨"라고 부른 사실을 이제 와 시비 걸며 공론화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뜬금없이 이용진의 해당 발언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이용진은 지난해 2월 tvND 디지털 예능 '괴릴라 데이트-MC딩동 편'에 출연해 "대통령? 문재인 씨 얘기하는 거예요?"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방송에서 이용진은 MC딩동을 '사전 MC 계의 대통령'이라고 소개하는 도중 이 같은 발언을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tvN 측은 해당 방송을 유튜브 채널에서 내렸다. 포털사이트 등에 클립으로 공개된 영상까지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용진은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하며 '대깨문'들에게 시달리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여론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문 대통령이 무슨 조선시대 왕이라도 되나? '대깨문'들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며 "이용진 파이팅"이라고 응원을 보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정우성이 '박근혜 나와'라고 했을 때는 오히려 격려해주더니 고작 '씨'자 하나 붙였다고 사람을 매장시키려 한다"며 "'문재앙'이라고 안 한 걸 다행으로 여겨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