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의 '기생충', 57개 해외영화제 초청받아 55개 해외영화상 수상...오스카 트로피도 거머쥐나?
봉준호의 '기생충', 57개 해외영화제 초청받아 55개 해외영화상 수상...오스카 트로피도 거머쥐나?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2.07 14:26:05
  • 최종수정 2020.02.0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봉준호 감독 '기생충'의 해외영화상 수상 릴레이 소개
평단의 열띤 반응에 다수의 해외매체들도 오스카 수상 가능성 점치고 있어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모두 57개 해외영화제에 초청받아 55개의 해외영화상을 수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한국 영화사 최초로 아카데미상(오스카) 수상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6일(이하 현지시간) CJ ENM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해 5월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을 필두로 6월 호주 시드니영화제 최고상, 8월 스위스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엑셀런스 어워드(송강호), 9월 캘거리 국제영화제와 미국 판타스틱 페스트 관객상, 미국 크레스트 버트 영화제 최우수 장편극영화상을 수상했다.

이후 밴쿠버 국제영화제(관객상), 이라크 슬레마니 국제영화제(각본상), 미국 필름페스트 919(관객상), 네덜란드 파룰 필름페스트(관객상), 몽골 울란바토르 영화제(관객상), 노르웨이 필름프롬더사우스 페스티벌(관객상) 등을 수상했다.

수상 릴레이는 올해 들어서도 계속됐다. 미국 팜스프링스 영화제, 샌타바버라 영화제, 로테르담 영화제 등에서 수상한 가운데 ‘기생충’은 지난 1월 5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의 영상 제작 역사에 있어 최초의 대기록을 만들었다.

‘기생충’은 영화제와 별도의 영화상 수상 행진도 이어나갔다. 작년 10월 할리우드에 상륙한 이래 11월 할리우드 필름어워즈 영화제작자상, 애틀랜타 비평가협회·전미비평가위원회·뉴욕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 등을 수상했다. CJ ENM은 ‘기생충’이 “북미 여러 지역 비평가협회로부터 작년 12월 초중순 작품·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을 휩쓸다시피 했다”고 밝혔다.

‘기생충’은 지난달 19일 미국배우조합상(SAG)에서 최고의 영예인 영화부문 캐스팅상을 수상하는 등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을 갱신해나가고 있다. 평단의 열띤 반응에 대다수 할리우드 매체들이 ‘기생충’을 오스카 시상식에서의 가장 강력한 작품상 후보로 꼽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