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원종건 미투 폭로 파문 확산...민주당은 영입 즉각 철회하고, 모든 여성들에 석고대죄하라"
한국당 "원종건 미투 폭로 파문 확산...민주당은 영입 즉각 철회하고, 모든 여성들에 석고대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 미투 폭로 의혹...펜앤드마이크 단독 보도 이후 일파만파 확산
한국당 "작성자가 제시한 사진들만으로도 원 씨의 파렴치한 행위들은 충분히 소명 되는 것으로 보여"
"이제 민주당과 원종건은 또 다시 거짓말 일삼으며 깨끗한 척 계속할 것인지, 잘못 인정하고 사죄할 것인지 선택해야 할 때"
민주당, 사실관계 확인 나서며 대응 방안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진중권 "내용이 너무 험해서 차마 옮기지 못한다"
미투 폭로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 (사진=연합뉴스)
미투 폭로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 (사진=연합뉴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인 원종건 씨에 대한 미투 폭로 의혹이 펜앤드마이크 단독 보도 이후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27일 "원종건 씨를 영입한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영입철회하고 모든 여성들에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성일종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오늘 한 인터넷 게시판에 '민주당 영입인재 2호'로서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원종건 씨에 대한 미투 폭로가 터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작성자가 제시한 사진들만으로도 원 씨의 파렴치한 행위들은 충분히 소명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제 민주당과 원종건은 또 다시 거짓말을 일삼으며 깨끗한 척을 계속할 것인지, 아니면 이제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할 것인지 선택해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어 원 씨가 민주당 영입 후 한 언론 인터뷰에서 페미니즘 정책에 대해 '시대정신' 운운한 것을 지적하며 "만약 폭로 내용 그대로 파렴치한이 공개적으로 이런 말을 떠들어댄 것이라면 참으로 소름 끼치는 이야기"라고 개탄했다.

이날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원 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소개한 해당 글 작성자는 "원종건은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 혐오)'과 '가스라이팅(주입식 전세역전)'으로 괴롭혔다"며 피해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작성자는 "제가 화를 내면서까지 하기 싫다고 거부해도 원종건은 힘으로 제 다리를 벌리고 손가락을 집어넣고 그리고 강제로 자기 성기를 삽입하는 날이 많았다"며 "성관계는 강요하면서 콘돔 사용은 늘 거부했고 저에게 '강간하고 싶다', '임신시키고 싶다' 등의 말을 일삼았다"고 했다.

또 "성관계 동영상 촬영도 수차례 요구했다. 제가 그것만큼은 절대 용납 못한다고 거절하면 '그럼 내 폰으로 말고 네 폰으로 찍으면 되잖아'라고 말하면서 계속 촬영을 요구했다"며 "어느날은 후배위 체위 시 침대에 놓여있던 제 휴대폰으로 저의 뒷모습과 거울에 비친 자기 나체를 촬영하기도 했다. 뒤늦게 제가 발견해서 '뭐하는 거냐'고 화를 내니 '어차피 네 폰이니까 상관없잖아'라고 말하더라"고 했다.

작성자는 원 씨가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음을 증명하는 사진과 콘돔 사용을 거부했던 걸 확인할 수 있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함께 첨부하며 그의 '여혐(여성 혐오)', '가스라이팅(주입식 전세역전)' 성향 등도 함께 폭로했다.

작성자는 마지막으로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하는 거 전혀 무섭지 않다. 제가 말한 사건들은 증거자료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면 오히려 본인의 만행을 인정한다는 의미가 된다"며 "공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비판 받아 마땅한 사건인데, 이대로 묻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며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주당 영입 2호. 미투가 터진 모양"이라며 "내용이 너무 험해서 차마 옮기지 못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