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블로그에 "평양은 우리도시가 나아갈 모습" 글 올라와 논란
통일부 블로그에 "평양은 우리도시가 나아갈 모습" 글 올라와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대 임동우 교수, "사회주의 도시 모델 배울 점 있다" 주장해와...과거 "평양도심 아파트는 미래의 강남" 발언하기도
임동우 홍익대 건축도시대학원 교수. (사진 = 홍익대 홍보영상 캡처)
임동우 홍익대 건축도시대학원 교수. (사진 = 홍익대 홍보영상 캡처)

통일부가 운영하는 블로그에 ‘평양을 배우자’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임동우 홍익대 교수는 지난 18일 통일부 공식 블로그인 ‘통일 인사이드’에 ‘사회주의 도시 평양이 주는 교훈’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평양에서는 아직도 지역 주민이 함께 모여 된장, 고추장을 만들고 그것을 나눠서 소비하는 시스템이 있다”며 “경제적으로는 매우 비합리적인 구조로 보일 수도 있지만, 앞으로 우리의 도시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이러한 모습이 보일 수 있으면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누가 생산한지도 모르는 대기업의 된장이 내 냉장고에 들어와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아는 동네 사람이 만든 된장이 내 냉장고에 들어와 있고, 내가 아는 동네 사람이 만든 운동화를 신고 출근하는 그러한 모습을 상상해본다”며 “이제 사회주의 도시에서 교훈을 얻을 때”라고 평양을 긍정적으로 묘사했다. 이 뒤에도 북한이 ‘사회주의 이념의 정수’를 담아 평양의 도시계획을 했다느니, 평양이 주변 도시들과 어우러져 독자적 생태계를 갖췄다느니 하는 글이 이어진다. 평양 모델은 ‘이상적인 모델’로, 21세기 들어 대량 생산 체제에서 소량 생산과 SNS 플랫폼 발달 등으로 가치가 되살아나고 있다는 것이다.

임 교수는 자신의 저서 등을 통해서도 “사회주의 도시 모델에서 배울 점이 있다”고 설파해온 인물이다. 지난해 11월 출간된 ‘도시화 이후의 도시’라는 책에서는 “사회주의 국가들은 도시의 중심부에 시민을 위한 공간을 만들고, 녹지를 이용해 도심의 팽창을 제한한다. 생산과 주거, 휴식의 기능을 도시 전체에 동등하게 배분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며 “미래 도시가 산업화로 인한 문제를 극복하고 생기를 되찾으려면 성장보다 지속에 방점을 찍어야 한다. 사회주의 도시와 북한의 도시 계획에 그 가능성이 담겨 있다”는 등의 주장이 담겼다. 지난 5월 한 언론 인터뷰에서도 “평양 도심 아파트는 미래의 강남 될 것“이라는 발언을 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5월 “북한이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다”며 소위 인도적 지원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반발을 사기도 했다.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지난달 공동으로 시행한 대북 식량 작황 조사에 따르면 2018~2019년 북한의 곡물 생산량은 417만t으로, 전년도(2018년)보다 50만t 이상 감소했다. 한국은행도 지난 7월 북한의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이 전년 대비 4.1% 떨어져 2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