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연구원에 '중국 국적자' 선발 파문...블라인드 채용으로 국적-출신 대학도 알 수 없어
한국원자력연구원에 '중국 국적자' 선발 파문...블라인드 채용으로 국적-출신 대학도 알 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격자 발표까지 이뤄지고 나서야 국적 확인

원자력 관련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정식 연구원에 중국 국적자가 뽑혀 파문이 일고 있다.

원자력은 안보와 직결된, 기술 유출이 특히 민감한 분야로 1959년 원자력연구원이 개원한 이래 정규직 연구원으로 외국인을 뽑은 전례가 없다. 정부 지침에 따라 국적이나 출신 대학도 알 수 없는 블라인드 채용으로 연구직을 뽑다보니 벌어진 일이다.

11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원자력연구원은 이같은 사실을 인정하고 "면접 과정에서 해당 지원자의 한국어가 워낙 유창해 중국 국적자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해당 연구자는 중국에서 학부를 졸업한 후 한국으로 건너와 KAIST 대학원에 입학해 기계공학으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지난 8월 말 시작한 공채절차는 입사지원서에 얼굴사진, 성명, 주민등록번호, 성별, 출신지역, 학교 등을 적을 수 없게 되어있었다.

국적이 중국이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은 합격자 발표가 이뤄진 뒤였다. 학위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 등 기본적인 증명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국적이 중국인 지원자가 해당 서류를 준비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결국 연구원은 인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중국인 지원자의 채용을 보류했다.

연구원은 신원조회를 위해 해당 지원자로 부터 중국 정부가 발급한 범죄확인사실증명서를 요구했으며, 외국인 채용이 기밀 누출로 이어질 수 있는 지에 대해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