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초대 앵커 박근숙 씨 별세
MBC '뉴스데스크' 초대 앵커 박근숙 씨 별세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2.05 10:37:09
  • 최종수정 2019.12.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숙 MBC '뉴스데스크' 초대 앵커

MBC '뉴스데스크' 초대 앵커인 박근숙 씨가 4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박 전 앵커는 1955년 대구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이듬해 부산일보 정치부 기자로 입사하며 언론인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1961년 개국 요원 격으로 문화방송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문화방송의 초대 보도국장에 취임해 오랜 기간 보도국을 이끌었으며, 1970년 10월 한국 최초로 앵커 시스템을 도입한 '뉴스데스크'를 제작하면서 직접 초대 앵커로 나서 1970년대 '뉴스데스크'에 대한 시청자의 높은 신뢰와 인기에 주된 공을 세운 것으로 평가받는다.

고인은 2010년 9월 '뉴스데스크' 40주년 특집 방송에서는 대한민국 최초의 앵커로 소개되기도 했다.

그는 이 밖에도 방송광고공사, 방송기자클럽, 방송문화진흥회 등에서 요직을 역임했고 대통령 표창과 화관문화훈장을 받았으며 한국방송영상산업진흥원 '방송인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다.

영화 '너는 내 운명', '내사랑 내곁에' 등을 만든 박진표 감독이 고인의 아들이며, 배우 송채환은 며느리다.

빈소는 강남구 일원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5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7일 오전 8시 30분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