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C PD수첩 보도,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들에 부정적 영향 주기 위한 의도 명백"
검찰 "MBC PD수첩 보도,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들에 부정적 영향 주기 위한 의도 명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수첩, 검찰-기자단 카르텔 주장...'검찰 기자단' 방송
檢 "검찰 및 출입기자단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보도"
“대검 대변인을 취재하지 않았으면서 직접 인터뷰한 것처럼 허위 보도했다”

검찰과 출입기자단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MBC PD수첩의 '검찰 기자단' 보도와 관련해 대검찰청은 4일 “대검 대변인을 취재하지 않았으면서 직접 인터뷰한 것처럼 허위 보도했다”며 "검찰 및 출입기자단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보도"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특히 대검은 "이 방송이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한 의도가 명백한 것으로 보여 매우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전날 PD수첩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연루된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조국 전 법무장관 일가(一家) 비리 의혹 등을 다룬 언론의 '단독' 보도들이 대부분 검찰과 기자단의 카르텔에서 나왔다는 내용을 방송했다.

이에 대검찰청은 입장문을 내고 "차장검사 브리핑, 문자메시지 등을 통한 공보는 국민 알 권리 보장, 오보 방지 등을 위해 공개적으로 진행했던 당시 공보준칙 등에 따른 정상적인 공보 활동"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PD수첩이 발언 여부에 대한 진위 확인도 곤란한, 음성을 변조한 복수의 익명 취재원을 내세워 일방적인 추측성 내용을 방송한 것은 검찰 및 출입기자단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인 보도라고 보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검은 PD수첩이 동의받지 않은 출처 불명의 녹취를 내보내면서 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설명을 생략한 채 편집해 방송하면서도 당사자에게 어떠한 확인 요청도 한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경찰조사 직전 모 검사가 경찰 출입기자 앞에서 인터뷰한 상황을 마치 검찰 출입기자단 문제인 것처럼 왜곡 보도했다”고 꼬집었다.

대검은 "대검 대변인이 PD수첩 취재에 답변한 사실이 전혀 없음에도 마치 직접 인터뷰를 한 것처럼 허위 보도했다"며 방송 내용 중 일부는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