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북송, 남의 일 아냐...침묵하면 자녀들이 개돼지 취급 받을 것” 통일부 앞 '노숙 단식' 탈북민 이동현 씨
“강제북송, 남의 일 아냐...침묵하면 자녀들이 개돼지 취급 받을 것” 통일부 앞 '노숙 단식' 탈북민 이동현 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