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대그룹 3분기 영업이익 75% 급감...'최악 부진'
국내 10대그룹 3분기 영업이익 75% 급감...'최악 부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제외한 9개 그룹 영업이익 줄어...LG그룹 99% 감소
10대 그룹 영업이익 총 6조1623억원...작년 동기 75.63% 감소

지난 3분기 국내 주요 그룹 상장사들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이익이 지난해보다 75%나 급감하는 최악의 부진을 겪었다. 그룹별로는 현대차그룹을 제외한 9개 그룹의 영업이익이 줄었으며, 특히 LG그룹의 영업이익은 9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가 10대 그룹의 금융사를 제외한 상장 계열사 90곳의 3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의 3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총 6조1623억원으로 작년 동기(25조2862억원)보다 75.63% 감소했다.

올해 3분기 10대 그룹 상장사의 영업이익을 모두 더해도 지난해 3분기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삼성전자의 영업이익(13조9127억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이다.

올해 3분기까지의 누적 영업이익도 27조4600억원으로 작년 동기(71조1041억원)보다 61.38% 줄었다.

10대 그룹 상장사의 3분기 영업이익률은 3.75%로 지난해(14.28%)보다 3분의 1 이하로 급감했고, 1∼3분기 누적 영업이익률도 5.63%로 작년(13.92%)보다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그룹별로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늘어난 곳은 현대차그룹뿐이었으며 1∼3분기 누적 영업이익도 현대차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 2곳만 증가하고 나머지는 줄었다.

삼성전자를 핵심 계열사로 둔 삼성그룹은 영업이익(3조564억원)이 작년 동기(14조6900억원)보다 79.19% 감소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해 스마트폰·TV 영업이익이 늘었는데도 반도체가 역대 최대의 분기 영업이익을 냈던 지난해 3분기보다 크게 부진해 전체 영업이익(2조6660억원)이 전년 동기(13조9127억원)보다 80.84% 줄었다.

SK하이닉스를 주력 계열사로 둔 SK그룹의 영업이익도 87.41% 줄었다.

LG그룹은 핵심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가 LCD TV 패널 가격 급락으로 적자 전환하면서 그룹 전체 영업이익이 133억원에 그쳤다. 이는 작년 동기(1조5458억원)보다 99.14% 줄어든 것으로, 10대 그룹에서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였다.

한진그룹은 항공업계의 비용 부담에 영업이익이 69.62% 급감했다. 주력 계열사 대한항공은 영업이익이 69.99% 줄었고 진에어는 적자 전환했다.

이 밖에 한화그룹(-49.39%)과 현대중공업그룹(-37.58%), 롯데그룹(-34.99%), 신세계그룹(-18.30%), GS그룹(-10.37%)도 두 자릿수 영업이익 감소율을 기록했다.

반면 현대차그룹은 주력 기업 현대차가 지난해 3분기 엔진 리콜, 엔진 진동 감지 시스템(KSDS) 도입 등 비용 부담으로 적자를 기록했다가 올해는 흑자 전환한 데 힘입어 그룹 전체 영업이익(1조23억원)도 지난해(1739억원)보다 476.40% 급등했다.

한편 10대 그룹의 전체 상장사의 매출액은 164조3586억원으로 작년 동기(177조151억원)보다 7.15% 감소했으며 현대차그룹(5.71%)을 제외한 모든 그룹이 역성장했다. 또 10대 그룹 상장사의 3분기 전체 순이익은 7조246억원으로 작년(18조7337억원)보다 62.50% 감소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