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직접 美국제개발처 副처장 지명했던 '한인 2세' 미나 장, 학력-경력 날조 파문
트럼프가 직접 美국제개발처 副처장 지명했던 '한인 2세' 미나 장, 학력-경력 날조 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NBC 폭로...하버드대-육군대학원 졸업자인 듯 과장, 경력 날조, 비영리단체 활동 이력도 '입증 불가'
미나 장, 1월 USAID 부처장 지명 후 상원 인준 기다리는 과정서 4월 美국무부 부차관보 고위직 접수
트럼프, 9월 돌연 USAID 부처장 지명 공식철회...NBC "상원 외교위서 경력 세부자료 제출 요구한 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이 지난 1월 이례적으로 미 국무부 산하 국제개발처(USAID) 아시아 담당 부처장에 직접 지명한 뒤 30대 한인여성으로선 이례적으로 미 국무부 부차관보직에 오른 미나 장(Mina Chang·32, 오른쪽)이 11월12일(미 현지시간) NBC의 폭로 보도로 학력과 경력을 속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연합뉴스, 미 국무부 공식홈체이지)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30대 한국계 여성으로서 이례적으로 국무부 부(副)차관보(deputy assistant secretary)급에 오른 미나 장(Mina Chang·32)이 학력과 경력을 속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출신 고학력자, 전 세계 험지를 돌아다니는 국제 구호단체 최고경영자(CEO), 음반을 낸 가수라는 화려한 이력을 바탕으로 고위직에 추대된 그의 행적이 어디까지 진실이고, 어디부터가 거짓인지 현지 언론들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미국 NBC는 12일(현지시간) "미나 장 미 국무부 분쟁안정국(Bureau of Conflict and Stability Operations) 부차관보가 본인 학력을 부풀리고, 이전 봉사 경력도 과장했다"며 "이력서에 오해의 소지가 있는 내용을 기재하는 등 국무부 당국자로서의 자질이 의심되고 있다"고 폭로했다. 국무부 부차관보는 1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으면서 미국 국가 기밀을 다루는 주요 보직이다.

장 부차관보는 버지니아에서 출생한 재미교포 2세다. 올해 1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미 국무부 산하 대외원조기관 국제개발처(USAID) 아시아 담당 부(副)처장(Assistant administrator)으로 그를 직접 지명해 눈길을 끌었다. 상원 인준을 기다리는 동안 4월부터 임시로 국무부 부차관보 직을 맡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초 돌연 USAID 부처장 지명을 공식 철회했다.

미 정부가 주관하는 국제 원조 프로그램을 전적으로 도맡는 USAID는 매년 국무부와 함께 400억달러(약 46조7000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주무르는 핵심부처로 알려져 있다. USAID가 단독으로 유용할 수 있는 예산만 최소 10억달러(약 1조1700억원)라고 한다. NBC는 "올 9월 상원 외교위에서 인준 절차에 필요한 경력 등의 세부자료 제출을 요구한 뒤 장 부차관보에 대한 USAID 부처장 지명이 갑자기 철회됐다"고 지적했다.

현재 국무부 홈페이지 올라와 있는 장 부차관보의 공식 이력서를 보면 ▲유엔에서 무인항공기 관련 전문가 패널로 활동하고 ▲공화당·민주당 전당대회 모두에서 연설했다는 등의 내용이 기재돼 있지만 NBC는 이 모두가 "날조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NBC는 특히 장 부차관보의 이력서에 기재돼 있는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동문(alumna) ▲미 육군 대학원 졸업생(graduate)이란 학력사항 역시 과장됐다고 지적했다. NBC는 취재 결과, 장 부차관보가 하버드대에선 2016년에 8만2000달러(약 9500만원)가 드는 7주짜리 단기 교육과정만 수료한 것으로 확인된 데다 육군 대학원에서도 4일 간 국가안보 관련 세미나에 참여한 게 전부라고 전했다.

다만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측은 "학교에서 학위를 받지 않더라도 특정 최고위 과정을 이수한 사람들에겐 동문 자격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월 미 국제개발처(USAID) 부처장으로 직접 지명해 화제가 된 30대 한국계 여성 미나 장(왼쪽) 현 국무부 분쟁안정담당 부차관보가 지난 2014~2015년 세계 각국에서 기아 구호-의료 지원 활동을 해 왔다고 밝혀온 비영리단체 '링킹 더 월드'의 홈페이지에는 2017년 장 부차관보가 타임지 표지에 실렸다는 홍보물도 유튜브 영상으로 게재된 바 있으나, 11월12일(미 현지시간) NBC의 학력-경력 날조 의혹 폭로보도 이후 삭제됐다고 한다.(사진=유튜브 캡처)

이외에도 NBC는 장 부차관보가 과거 비영리단체 '링킹 더 월드'의 대표로 활동했다는 이력에 대해서도 "2014년 해당 단체를 소개하는 영상에서 '아프가니스탄·미얀마·아이티·케나 등지에 학교를 세우고 기아 구호·의료 지원 등의 활동을 해왔다'고 했지만, 이 단체의 2014~15년 납세 자료엔 해외활동을 입증할 수 있는 내용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당시 미나 장이 운영했던 링킹 더 월드의 예산은 고작 30만달러(약 3억5000만원) 남짓이었으며, 세금 신고서 기준으로 따져봐도 1만달러(약 1170만원) 이상 해외에서 예산을 쓴 내역이 없고, 해외 체류 직원 수도 '0'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NBC는 장 부차관보가 2017년 링킹 더 월드 홈페이지 올린 영상에서 자신이 시사지 '타임'의 표지 모델로 실린 적이 있다며 해당 사진을 공개한 데 대해서도 "타임 측에 확인한 결과 '진짜가 아니다'(not authentic)라고 한다"고 전했다. 현재 해당 동영상은 홈페이지에서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부 인사국 관료 출신의 제임스 피프너 조지 메이슨대 교수는 이 같은 장 부차관보의 학력·경력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 "이 정부가 과거 정부만큼 신원 검증을 하지 않는다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