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투표 조작 여파로 컴백 연기...엠넷 측 "물의 일으켜 죄송" [공식입장 全文]
아이즈원, 투표 조작 여파로 컴백 연기...엠넷 측 "물의 일으켜 죄송" [공식입장 全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듀스X101' 투표 결과 조작 논란 속 활동 중단 결정
걸그룹 아이즈원. (사진=연합뉴스)
걸그룹 아이즈원. (사진=연합뉴스)

걸그룹 아이즈원이 결국 앨범 발매를 연기했다. 많은 팬들이 컴백을 손꼽아 기다려왔지만, 엠넷(Mnet) '프로듀스X101' 투표 결과 조작 논란 속에 활동 중단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

엠넷 측은 7일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며 "(아이즈원 소속사) 오프더레코드는 시청자들과 팬들의 의견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11일로 예정된 아이즈원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11일 오후 7시 엠넷과 M2를 비롯한 디지털 채널에서 방송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컴백쇼 'COMEBACK IZ * ONE BLOOM * IZ'의 편성도 연기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아이즈원은 지난해 방송된 엠넷 '프로듀스 48'의 데뷔 팀이다. 하지만 지난 5일 구속된 안준영 PD가 경찰조사에서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X101'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고 진술하며 파문이 일었다.

한편 아이즈원은 한국인 멤버 9명(장원영,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권은비, 강혜원,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과 일본인 멤버 3명(미야와키 사쿠라, 야부키 나코, 혼다 히토미)으로 구성됐으며 한일 양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왔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다음은 엠넷 측 아이즈원 관련 공식입장 전문(全文).

안녕하세요. 엠넷입니다.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오프더레코드는 시청자들과 팬들의 의견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11월 11일로 예정된 '아이즈원'의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11일 오후 7시 엠넷과 M2를 비롯한 디지털 채널에서 방송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컴백쇼 'COMEBACK IZ * ONE BLOOM * IZ '의 편성도 연기를 결정했습니다.

활동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던 팬,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다만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