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로스장관 "한국-일본과 좋은 대화"...자동차 고율관세 제외되나?
美 로스장관 "한국-일본과 좋은 대화"...자동차 고율관세 제외되나?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04 11:25:56
  • 최종수정 2019.11.0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별 기업과의 협상이 충분한 결실 본다면 232조 시행 필요 없어"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이 한국을 상대로 자동차 고율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블룸버그는 3일(현지시간) 로스 장관이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유럽연합(EU), 일본, 그 외 다른 나라와 좋은 대화를 가졌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를 부과할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우리의 희망은 자본투자 계획에 대해 개별 기업과 가져온 협상이 (무역확장법) 232조를 완전히는 물론 부분적으로도 시행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충분한 결실을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유럽과 일본, 한국의 친구들과 아주 좋은 대화를 했다"며 그 나라들은 주요한 자동차 생산 부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수입차와 부품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미친다며 5월 18일까지 고율 관세 부과 검토를 지시했으며, 이후 결정 시기를 한 차례 연장해 이달 13일이 시한이다.

한편 로스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1단계 합의 서명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좋은 진전을 만들고 있어 서명 못 할 어떤 자연스러운 이유가 없다"며 낙관적인 전망을 내비치면서도 구체적인 관세부과 유예 계획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행정부는 오는 12월 16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5% 관세를 부과하기로 계획한 상태다.

중국 기업 화웨이에 대한 수출 규제 완화에 대해선 기업의 거래 허가 요청 시 거부를 기본으로 한다면서도 "제재를 풀어달라는 요청 대부분을 승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화웨이는 미국 기업들이 부품이나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정부의 허가를 받는 블랙리스트 대상에 올라가 있다.

최근 동남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에서 부각된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대해선 '낮은 등급의 협정'이라며 "RCEP는 대단한 합의가 아니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과 같은 것도, 일본, 한국과 한 개별 협정과도 거리가 멀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