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에 이광국 사장 승진 발령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에 이광국 사장 승진 발령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31 21:32:34
  • 최종수정 2019.11.0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기술연구소장으로 폭스바겐 출신 스벤 파투쉬카 소장 영입
이광국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 사장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이광국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 사장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최대 자동차 수요지 중 하나인 중국 시장을 잡기 위해 인사 개편을 단행했다.

현대자그룹은 31일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에 국내사업본부장인 이광국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현대차그룹은 신임 이 사장에 대해 독일, 영국 등 해외에서 풍부한 사업 경험을 쌓고 다양한 대내외 네트워크를 보유했으며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보유한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중국기술연구소장으로는 폭스바겐 출신 스벤 파투쉬카 소장을 영입했다.

그는 최근까지 폭스바겐 중국 부문 R&D(연구개발) 담당을 역임하는 등 10여년 간 중국에서 활동했다. 현대·기아차는 스벤 소장의 그간의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전략 모델 개발을 통해 경쟁력을 재고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현대·기아차는 중국의 수요 부진과 맞물려 사업이 부진한 상황이다.

현대·기아차는 올 4월부터 이뤄진 조직 개편을 통해 적극적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여왔다. 9월엔 기아차의 중국 현지법인 둥펑위에다(東風悅達)기아 총경리에 리펑(李峰) 총경리를 임명하는 등 최초로 현지인을 CEO로 선임하기도 했다.

한편 기존 중국사업총괄 이병호 사장은 고문으로 위촉됐으며,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은 경영지원본부장 장재훈 부사장이 겸직한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