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헌高 논란' 전교조 교사 김은형, 2013년부터 '탈핵' 선동
'인헌高 논란' 전교조 교사 김은형, 2013년부터 '탈핵' 선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김은형, 2013년 '탈핵의 노래' 시집 나눠주며 사실상 정치교육...지난 18일에는 '좌파사상주입' 주범 지목돼
최근엔 6500만원대 '빨간 머스탱' 주인이라는 의혹 제기되기도
전교조 위원장 뽑는 선거에 나와 "더욱 강한 전교조 만들겠다"
전교조 위원장 선거에 출마하는 김은형 전교조 부위원장. (사진 = SNS 게시물 캡처)

전교조 선생들로부터 좌파 사상을 주입받았다는 폭로가 나온 인헌고등학교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인헌고 학생수호연합(학수연)이 ‘좌파사상주입’ 주범으로 지목한 한 전교조 조합원 교사의 과거 언행까지 드러나 논란이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31일 교육계에 따르면, ‘인헌고 사태’에 깊게 연루된 김은형 전교조 부위원장은 2013년에도 학생들에게 사실상의 사상주입을 했다. 김 부위원장을 보도한 오마이뉴스 등 좌파성향 언론들의 당시 보도에는 김 부위원장이 지속적으로 ‘탈핵’ ‘반일’ 등 교육을 해온 것으로 돼 있다.

2013년 12월에 오마이뉴스에서 보도한 한 기사에는 김 부위원장의 언행이 적나라하게 드러나있다. 그는 국어시간에 학생들에게 ‘탈핵의 노래’라는 책을 나눠준 뒤 관련 내용으로 시를 쓰게 하거나 평가를 하게 했다. 이 시집 내 시들은 ‘일본산 수산물로 만드는 아주 싼 급식’ ‘영원히 대물림되는 방사능 피폭’ 등 정치적 메시지가 담긴 시가 대다수다.

김 부위원장에겐 최근 ‘빨간 머스탱’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지난 25일 인헌고 앞에서 우파 시민들의 규탄 집회를 생중계한 GZSS 방송에는 빨간색 머스탱 차량이 견인돼 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SNS 상에는 “인헌고 선배 증언으로 (해당 차량은) 김은형 교사의 차량으로 밝혀졌다”는 내용의 글이 돌고 있다. 해당 차량은 신차 기준 6500만원가량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해당 차량이 김 부위원장의 차량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SNS에 돌고 있는 김 부위원장의 '빨간 머스탱' 의혹 게시물.
SNS에 돌고 있는 김 부위원장의 '빨간 머스탱' 의혹 게시물.

김 부위원장은 2014년 12월7일 실시된 위원장 선거에 기호 2번으로 출마했다. 인터넷에 떠도는 김 부위원장의 선거 포스터에는 “(저는) ‘전교조를 재편’하여 ‘더욱 강한 전교조’를 만들겠습니다!”라며 “안으로는 비조합원, 떠나간 조합원 그리고 젊은 교사들과 더불어 더욱 강한 전교조를 만들겠습니다. 선생님, 역사적 과업을 이룰 수 있도록 저에게 힘을 모아 주십시오!”라는 등 내용이 담겼다.

‘인헌고 사태’는 지난 18일 시작됐다. 인헌고에 재학 중인 1~3학년 학생 20여명은 당시 학생수호연합(학수연)을 조직하고 “인헌고 학생들은 정치 파시즘의 노리개가 되었다” “교사들이 학생들이 전부 보는 공적인 석상 위에서 매우 적나라하게 정치 선동을 하며 교육의 중립을 깨트리는 행동을 자행하게 했다” “매년 1번 있는 마라톤 행사에 아무것도 모르는 학생들을 모아놓고 반일운동을 하게 했다” 는 등 폭로에 나섰다. 이에 우파 시민단체들도 다수 인헌고에 집결해 학수연 지지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에 학교 측은 “마라톤 행사는 정당한 교육활동으로 선언문 작성 역시 학생들이 창의적으로 자발적으로 만들었고 어떤 교사가 어떻게 쓰라고 강요한 사실이 없다”고 발뺌했다. 최근에는 전교조 교사 측이 만든 것으로 보이는 학생 단체가 반(反) 학수연 활동을 하고 있기도 하다.

인헌고는 2011년 혁신학교로 지정됐다. 혁신학교와 공교육 강화를 주장해온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다수 찾은 곳이기도 하다. 자유대한호국단 등 우파 시민단체들은 지난 24일 인헌고 앞 집회에서 “혁신 학교 인헌고는 좌파 성향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유착 관계에 있다. 전교조 핵심 멤버인 김은형 부위원장이 아직도 재직 중인 학교가 인헌고”라며 “20여 명의 전교조가 이 학교를 장악하고 있고, 이들에 교육받는 학생들은 편향된 사상을 주입받을 수밖에 없다. 이곳에 똬리를 틀고 있는 전교조, 조 교육감, 나승표 교장 등의 유착을 파헤치는 법적 처벌을 검토 중이고, 이번 일로 학수연 학생들이 피해 입는다면 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 경고한 바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