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복심' 양정철 與싱크탱크장, 이번엔 '혼외자 사건' 채동욱 등 前검사들 접촉
'文 복심' 양정철 與싱크탱크장, 이번엔 '혼외자 사건' 채동욱 등 前검사들 접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서훈 국정원장 접선 이어 총선 밑그림 의심 행보...野 "불명예 퇴진검사 이용한 사전선거운동?"
양정철 10월 10일 광화문 한 식당서 만난 채동욱 신현수 이재순 모두 검사출신...'검찰개혁' 자문 관측도
한국당 "양정철, 공천권 가진듯 전횡하면 文대통령 부담...사전선거운동 논란 사과하고, 더는 반칙 말라"
(왼쪽부터)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원장, 채동욱 전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이재순 전 '노무현 청와대' 사정비서관.(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이번에는 채동욱 전 검찰총장,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이재순 전 청와대 사정비서관 등과 만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 5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비공개 접촉한 것이 언론 취재로 확인된 데 이어, 내년도 총선 밑그림을 그리는 '광폭 행보'라는 추측이 뒤따르고 있다.

복수 언론보도에 따르면 양정철 원장과 채동욱 전 총장, 신현수 전 실장, 이재순 전 비서관 일행은 지난 10일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함께했다. 채 전 총장과 신 전 실장, 이 전 비서관은 모두 검찰 출신 인사다. 이에 따라 양 전 원장이 이들을 만나 여권발(發) 검찰 개혁 방향에 대해 자문을 구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한편으론 민주연구원이 지난 7월 반일(反日)감정 확산이 내년 총선에 도움된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낸 것으로 드러난 데 이어, 9월30일 '검찰 특수부 폐지'를 골자로 한 이슈브리핑을 발표하고, 단 8일 만에 김명수 대법원장을 9차례나 거명하며 "법원개혁"을 압박하는 보고서를 내 '양정철 표 문건정치의 부활'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총선 밑그림 그리기 행보라는 해석도 나온다. 

세 사람을 만난 것이 총선 영입 시도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에 대해 양 원장 측은 "(당시 회동은) 미국 연수를 마치고 돌아온 신 전 실장을 환영하기 위한 자리로 평소 가깝게 지냈던 사람들 간의 친목 모임"이라고 선을 그었다.

양 원장 측은 "탁트인 술집이었고, 옆엔 기자들이 자리잡고 있는 상태였다"면서 "그런 자리에서 영입을 얘기하고 민감한 검찰 관련 사안에 대해 조언을 구하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양 원장은 지난 5월 21일 서울 강남의 한 음식점에서 정보기관 수장인 서훈 국정원장과 저녁 식사를 겸해 회동한 사실이 발각돼 '국정원의 정치개입' 논란이 일었을 때에도,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과의 모임"이란 취지로 해명한 바 있다.

지난 5월21일 오후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오른쪽)이 서울 강남의 한 한정식집에서 회동을 마친 뒤 식당 밖으로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팩트 제공)
지난 5월21일 오후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오른쪽)이 서울 강남의 한 한정식집에서 회동을 마친 뒤 식당 밖으로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팩트 제공)

양 원장의 채 전 총장 등 접촉에 관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21일 "친문(親문재인) 보위부 설치를 위한 가짜 검찰개혁을 주장하는 민주당 싱크탱크의 장이 자칫 '인재영입'으로 오해받을 수 있는 장면을 연출한 건 단순한 실수로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장능인 상근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양 원장은 추락하는 민주당 지지율을 제고하기 위해 총선과 연계해 채 전 총장을 만났다는 의혹에 답해야 한다"며 "또한 민주당이 주장하는 '검찰개혁'은 꼭 피의자 조국이나 중혼(重婚) 의혹으로 불명예 퇴진한 채 전 총장만이 상징할 수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추궁했다.

'중혼' 언급은 채 전 총장이 지난 2013년 '혼외자 발각 사건'으로 물러난 것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당해 9월 채 총장은 의혹을 최초 보도한 조선일보에 정정보도 청구 소송을 내면서 "해당 아동"이란 표현을 쓰며 혼외자 의혹을 "100% 허위"라고 항변했으나, 2014년 5월 검찰은 채 전 총장을 둘러싼 여러 고소고발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혼외자 의혹이 진실하거나 진실하다고 보는 것이 상당하다"고 결론낸 바 있다. 검찰은 혼외 아들로 의심된 채 모 군에 대한 유전자 검사는 실시하지 않았지만 여러 증거자료와 간접증거를 통해 혼외 아들이 맞는 것으로 판단했다.

장능인 부대변인은 "전국을 돌며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과 정책협약을 하며 '사전선거운동' 논란을 일으켰던 양 원장이 이번 사건과 같이 공천권을 가진 듯 전횡하는 모습을 보이면 그 부담은 결국 문 대통령에게 돌아간다"며 "민주당은 '불명예 퇴진한 전직 검사'를 이용한 사전선거운동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더 이상 반칙을 쓰지 말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