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마 타고 백두산 오른 모습 연출한 김정은 “미국이 강요한 고통에 인민 분노”
백마 타고 백두산 오른 모습 연출한 김정은 “미국이 강요한 고통에 인민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등 반공화국 적대세력들이 우리 인민 앞에 강요해온 고통이 분노로 변했다”
“적들이 배가 아파나게, 골이 아파나게 보란 듯이 우리 힘으로 계속 잘 살아나가야”
김정은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김정은은 백두산 입구에 자리잡은 삼지연군 건설현장도 현지지도했다.(연합뉴스)
김정은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김정은은 백두산 입구에 자리잡은 삼지연군 건설현장도 현지지도했다.(연합뉴스)

김정은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라 향후 정국을 구상했다고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김정은은 백두산 입구에 자리잡은 삼지연군 건설현장을 현지지도한 후 “미국이 강요한 고통이 인민의 분노로 변했다”며 자력갱생을 강조했다. 미북협상 결렬 등으로 실추된 ‘최고 존엄’의 위신을 김일성 직계 ‘백두혈통’ 강조로 무마해 체제 결속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정은이 제시한 미국과의 협상 시한인 연말이 다가옴에 따라 모종의 ‘결심’을 내린 것으로도 해석된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백두의 첫눈을 맞으시며 몸소 백마를 타시고 백두산정에 오르시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전설같은 기적들과 거창한 영웅신화들로 이어지는 우리 혁명의 걸음걸음이 총화되고 새로운 웅략들이 결심되는 조선혁명의 책원지이며 우리 조국의 무진장한 힘의 근원지인 백두산에서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이번에 걸으신 군마행군길은 우리 혁명사에서 진폭이 큰 의의를 가지는 사변”이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력사에 있어본적 없는 상상 못할 기적들을 탄생시키는 위대한 로동당시대에 새로운 ‘백두산룡마’ 신화가 태여나는 뜻깊은 시각을 맞이한 격정으로 하여 성산의 하늘도 백두령장의 어깨우에 삼가 백포자락을 얹어드리듯 하얀 눈발을 날려 산정을 덮으면서 신묘한 정기에 넘쳐있었다”며 김정은을 신격화했다.

통신은 “백마를 타시고 령봉에 거연히 서시여 백두의 산악같은 신념과 의지로 최강국의 대업을 위해 달음쳐오신 간고한 전투적행로들과 격변의 나날들을 뜨겁게 새겨보시면서 또다시 용기충천하여 넘어야할 혁명의 준령들을 안아보시는 듯 첩첩히 늘어선 산발들을 굽어보시였다”고 했다.

이어 “동행한 일군들 모두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동지께서 백두령봉에서 보내신 위대한 사색의 순간들을 목격하며 또다시 세상이 놀라고 우리 혁명이 한걸음 전진될 웅대한 작전이 펼쳐질 것이라는 확신을 받아안으며 끓어오르는 감격과 환희를 누르지 못하였다”고 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몸소 백마를 타시고 백두산정에 오르시여 새기신 심원한 듯과 거룩한 자욱은 이 조선을 세계가 부러워하는 최강의 힘을 가진 사회주의 강대국으로 더 높이 떨쳐가실 원대한 웅지로 빛날 것이며 우리 혁명의 완전승리를 앞당기는 력사적인 장거로 불멸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김정은은 백두산 입구에 자리잡은 삼지연군의 인민병원과 치과전문병원 건설사업, 삼지연 들쭉음료공장 등을 찾아 현재 마무리 중인 2단계 공사를 현지지도했다.

김정은은 삼지연에서 “지금 나라의 형편은 적대세력들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으로 의연 어렵고 우리 앞에는 난관도 시련도 많다”며 “미국을 위수로 하는 반공화국 적대세력들이 우리 인민 앞에 강요해온 고통은 이제 더는 고통이 아니라 그것이 그대로 우리 인민의 분노로 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적들이 우리를 압박의 쇠사슬로 숨조이기 하려 들면 들수록 자력갱생의 위대한 정신을 기치로 들고 적들이 배가 아파나게, 골이 아파나게 보란 듯이 우리의 힘으로 우리의 앞길을 헤치고 계속 잘 살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우리는 그 누구의 도움을 바라서도, 그 어떤 유혹에 귀를 기울여서도 안 된다”며 “오직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길을 불변한 발전의 침로로 정하고 지금처럼 계속 자력갱생의 기치를 더 높이 들고 나가야 한다”고 했다.

백두산과 삼지연군은 북한이 ‘항일혁명활동 성지(聖地)’로 선전하는 곳이다. 따라서 김정은의 이번 방문은 정치적 상징성이 크다.

김정은은 본격적인 남북대화에 나선 2018년이 시작되기 전인 2017년 12월 백두산에 올랐다. 김정일 3주기 탈상을 앞둔 2014년 11월과 장성택 처형 직전인 2013년 2월에도 백두산에 올랐다.

특히 삼지연군은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결렬 후 올해 첫 경제현장 시찰이다.

삼지연군 현지지도에는 조용원(조직지도부), 김여정(선전선동부) 노동당 제1부부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겸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마원춘 국무위 설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