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 집권자, 비굴한 추태" "더불어민주당 것들이"...北선전매체들 文-與圈에 혹독한 비난
"남조선 집권자, 비굴한 추태" "더불어민주당 것들이"...北선전매체들 文-與圈에 혹독한 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영향력 배제 노린 "적대정책 완전철회" 요구와 맞물린 듯...정부여당에 反美 종용
美무기 구매 놓고 "말끝마다 '대화' '평화' 떠들던 南당국, 뒤돌아선 反민족적 범죄행위"
9월말 北 미사일도발 규탄 국회결의안 처리 놓고는 "與, '자한당'과 한짝...거짓평화 드러나"
"南 어느정당이 무슨 감투 썼든 우리와 대결하려 하면 추호도 용서 안해" 이례적 겁박
기관지 '로동신문' 외 '우리민족끼리'가 막말논평 주도, '려명' '조선의오늘' 등 동원
北, 작년 7월 文에 "'그 누구'가 감히 심판 입 놀려...허황한 '운전자론'에 몰입해 훈시질" 비난 전례

북한 정권이 핵개발에 따른 경제제재 완화와 미국의 한반도 영향력 배제를 노린 '대북 적대정책 완전철회'를 미 측에 강요하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문재인 정부와 여당에는 한미관계 단절을 압박하는 '막말 논평'을 잇따라 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남조선 집권자"라고 지목하며 미국 측 무기 대량구매 요구를 거절하지 않는 모습에 "비굴한 추태" "뿌리깊은 대미(對美)추종"이라고 비난하는가 하면, 여당에는 지난달 말 '북한의 핵고도화와 미사일도발 규탄 및 재발방지' 국회 결의안 처리에 협조한 사실을 두고 "더불어민주당것들"이라고 하대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산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8일 <북남합의에 대한 용납 못할 배신행위> 라는 논평에서 "얼마 전 미국을 행각(행차)한 남조선 집권자가 미국산 무기구매를 강박하는 상전의 요구를 받아무는 비굴한 추태를 부렸다"고 문 대통령을 겨눴다. 북한 대남선전기구였다가 수년 전 정부기구로 승격된 조평통은 문재인 정권 하에서 이뤄진 통일부와의 남북대화 카운터파트이기도 하다.

사진=북한 선전매체 동향 감시사이트 캡처

우리민족끼리는 지난달 24일(미 현지시간 23일) 유엔 총회 도중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향후 3년간 10조원대 무기 구매 계획을 밝힌 사실을 거론하며 "상전의 요구라면 염통도 쓸개도 다 섬겨바치는 남조선당국의 친미굴종행위에 경악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폄하했다.

매체는 "이번에 또다시 미국의 무기강매 요구를 받아들인것으로 해서 남조선은 외세의 병기창으로 더욱더 전락됐다"며 "'동맹관계'라는 말을 귀맛좋게 외우면서도 남조선을 저들의 세계제패 전략 실현을 위한 병참기지로, 제일가는 무기판매시장으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의 추악한 속심이 다시금 낱낱이 드러났다"고 대미 비난을 덧붙였다.

또 매체는 "간과할수 없는 것은 말끝마다 '대화'와 '평화'를 떠들고있는 남조선당국이 뒤돌아 앉아서는 위험천만한 북침전쟁무기를 더 많이 끌어들이려고 공공연히 획책하고 있는 것"이라며 "무분별한 처사", "북남합의에 대한 용납못할 배신행위", "조선반도에 전쟁의 참화를 몰아오는 반민족적범죄행위"라고 핏대를 세웠다.

같은날 우리민족끼리는 <적반하장의 극치, 파렴치한 도발망동>이라는 글을 통해서는 "지난 9월30일 남조선《국회》 본회의에서는 《북의 핵고도화와 미싸일도발 규탄 및 재발방지결의안》이라는것을 조작하는 놀음을 벌려놓았다"며 여야를 싸잡아 비난했다.

매체는 "이 《결의안》은 《자한당》것들이 발의한 《북의 지속적인 핵과 미싸일도발규탄 및 재발방지촉구결의안》과 더불어민주당것들이 제출한 《북의 련이은 단거리탄도미싸일발사행위중단 및 재발방지촉구결의안》을 서로 절충하여 만들어낸것이라고 한다"고 주목했다.

이어 "남조선의 《국회》것들은 이번 《결의안》이라는데서 북의 일련의 군사적《도발》행위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행위》이며 북남군사분야합의서의 정신에도 위배된다고 하면서 북의 일체 군사적《도발》행위의 즉각중단과 군사분야합의서의 이행, 북핵, 미싸일전력에 대비한 문재인《정부》의 효과적대응책과 근본적해결을 위한 노력 등을 떠들어댔다"고 지적했다.

사진=북한 선전매체 동향 감시사이트 캡처

우리민족끼리는 "실로 적반하장의 극치, 정치간상배들의 파렴치한 도발망동이 아닐수 없다"며 "남조선《국회》에서 감히 우리를 걸고드는 그 무슨 《결의안》이 조작된것은 희대의 정치광대극"이라고 비방했다. 매체는 한국 국회를 계속해서 비난하면서 "권력욕에 환장해 서로 물고 뜯으며 개싸움을 벌리던 자들", "백해무익한 정치식충이들", "썩은 오물통" 등을 거론했다.

매체는 민주당을 거듭 겨눠 "특히 남조선의 집권여당은 이번에 《자한당》과 한짝이 되여(되어) 도발적인 《결의안》을 조작함으로써 그들이 떠드는 《대화》와 《평화》도 거짓이라는것이 낱낱이 드러났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저들의 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북남합의도 안중에 없고 그 어떤 배신행위도 서슴지 않는 이러한 무리들과 민족의 운명문제를 논할 수 없다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하다"며 "우리는 남조선의 그 어느 정당이 그 무슨 감투를 쓰고있든 우리와 대결하려는데 대해서는 추호도 용서치 않을것"이라고 경고했다.

국회의 '북핵 고도화·미사일 도발 규탄 및 재발 방지 촉구' 결의를 놓고 북측은 전날(7일)에도 선전매체 '려명'을 통해 이와 같은 취지의 논평<차례질 것은 뼈저린 후회뿐이다>을 내 "남조선정치간상배들의 배신적망동은 절대로 용서를 받을수 없다"고 했다. 다만 이튿날 우리민족끼리 논평은 민주당을 지목해 비난했다는 점에서 한층 압박 수위가 높아졌다는 해석이 나온다.

사진=북한 선전매체 동향 감시사이트 캡처

이밖에도 우리민족끼리는 <언행이 다르면 배척을 받기 마련>이라는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문재인 정부)의 실지 행동들은 그들이 매일같이 입에 올리는 《평화》언사와는 너무도 상반된다"며 "남조선 당국은 세치 혓바닥 장난으로 세상을 기만하려 할 것이 아니라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가고 있는 무모한 반(反)공화국 대결 광대놀음부터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한 조선로동당 기관지인 로동신문은 같은날 <수치스러운 외세추종정책의 산물>이라는 기사에서 미국발(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를 "침략적이며 탐욕적인 이익에 남조선을 더욱 철저히 복종시키는 굴욕적인 처사"라고 규정하는가 하면, 한미간 '통합국방협의체' 회의 운영을 두고 "외세추종, 외세와의 공조로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해치고 조선반도에 긴장격화의 랭기를 몰아오는 남조선 호전광들의 처사"라고 비방했다. 이와 똑같은 제목의 논평은 우리민족끼리와 '조선의오늘' 등 선전매체에도 게재됐다. 

한편 북한 정권이 선전매체들이 문 대통령을 '남조선 당국자' '그 누구' 등으로 지칭하며 비난한 사례는 더러 있지만, 집권여당까지 싸잡아 비난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측은 지난해 7월20일 로동신문 논평 <주제 넘는 허욕과 편견에 사로잡히면 일을 그르치기 마련이다>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일주일 전(13일) 싱가포르 국빈방문에서 "만약 국제사회 앞에서 (미북)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한 발언을 맹비난했다.

로동신문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갑자기 재판관이나 된 듯이 조미(북-미) 공동성명의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그 누구가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감히 입을 놀려댄 것"이라며 "조미 쌍방이 싱가포르 공동성명 이행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현실에 눈을 감고 주제 넘는 예상까지 해가며 늘어놓는 무례무도한 궤설에 누가 귓등이라도 돌려대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허황한 '운전자론'에 몰입되어 쓸데없는 '훈시'질을 해대는 것은 조선반도의 평화과정에 풍파를 일으키고 불순세력들에게 어부지리를 주는 불행한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문 대통령에게 경고해 파문을 일으켰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