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별이 졌다...'日프로야구 전설' 한국계 가네다 마사이치(김경홍) 별세
또 하나의 별이 졌다...'日프로야구 전설' 한국계 가네다 마사이치(김경홍)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프로야구 최다승 보유자인 가네다 마사이치, 향년 86세 일기로 6일 별세...한국명은 김경홍
故人, 일본 프로야구에서 400승 거둔 전설...400승 기록은 美포함해도 전 세계 프로야구 3번째 해당하는 대기록
통산 최다 탈삼진-통산 최다 완투-통산 최다 이닝 기록도 보유...日최고 투수에게 주는 사와무라 상도 3번이나 수상
일본 프로야구 최다승 보유자인 한국계 가네다 마사이치(金田正一·한국명 김경홍) 씨가 6일 별세했다. 향년 86세. 고인은 재일동포 타자인 장훈과 함께 일본 프로야구를 주름잡았던 전설이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프로야구 최다승 보유자인 한국계 가네다 마사이치(金田正一·한국명 김경홍) 씨가 6일 별세했다. 향년 86세. 고인은 재일동포 타자인 장훈과 함께 일본 프로야구를 주름잡았던 전설이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또 하나의 별이 졌다. 일본 프로야구 최다승 보유자인 한국계 가네다 마사이치(金田正一·한국명 김경홍)씨가 향년 86세를 일기로 6일 별세했다. 이날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가네다 씨는 급성 담관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일본 도쿄도 내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고인은 일본 프로야구에서 400승을 거둬 통산 최다승 기록을 갖고 있다. 1950~70년 일본 프로야구의 고쿠테쓰 스왈로스, 요미우리 자이언츠 등에서 선수 생활을 하며 20년간 400승 298패를 기록했다. 400승 기록은 미국을 포함해도 전 세계 프로야구의 3번째에 해당하는 대기록이다. 1위는 511승의 사이영, 2위는 417승의 월터 존슨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인은 전성기 '야구의 덴노(천황)', '황금의 왼팔'이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일본 야구계에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존재감을 갖고 있다. 재일동포 타자인 장훈과 함께 한국 야구팬들에게도 널리 알려진 전설이었다.

가네다 씨는 이외에도 통산 최다 탈삼진(4천490개), 통산 최다 완투(365회), 통산 최다 이닝(5천526과 3분의2이닝)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양대 리그 중 하나인 퍼시픽리그의 최연소(18세 35일) 노히트노런 달성자이기도 하다. 일본 프로야구의 최고 투수에게 주는 사와무라 상을 3번이나 수상했다. 요미우리는 그가 달았던 등번호 34번을 영구 결번으로 남기기도 했다.

가네다 씨는 부모의 고향이 각각 경북 상주와 대구인 재일동포 2세로 일본 아이치(愛知)현에서 태어났다. 장훈은 한국 국적을 유지했지만, 가네다 씨는 일본으로 귀화했다. 은퇴 후에는 롯데 오리온즈 감독을 지냈으며, 기념비적인 성적을 거둔 선수들만 가입이 가능한 '일본프로야구 명구회(名球會)'의 초대 회장을 맡았다. 사망 전까지 프로야구 평론가로 활동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