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장관 검찰 고발…사유는 "수사 외압, 직권남용"
한국당, 조국 장관 검찰 고발…사유는 "수사 외압, 직권남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조국 탄핵 추진하겠다”...바른미래 “해임건의안도 제출”
위기빠진 민주당, "야당과 내통하는 정치검사 즉시 색출해 사법처리하라” 요구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7일,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던 검사와 통화해 수사외압 논란을 빚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해) 해임건의안이 아니라 탄핵을 추진한다. 탄핵 시기는 저울질하겠다”며 “역시 의석수의 문제다. 사실상 여당의 이중대를 자처하고 있는 다른 야당들이 민심에 굴복할 수 있는 시기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직권남용 형사 고발은 오늘 바로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이 말을 안 듣는다’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발언에 대해 “정부·여당이나 청와대의 생각이 검찰을 탄압하고 압박하겠다는 것”이라며 “여당이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이 한마디로 검찰 장악을 위한 포석”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민정수석을 빨리 파면해야 한다”며 “장관 탄핵이라는 불미스러운 혼란이 오기 전에 포기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검사와 통화한 것과 관련해 “신속하게 하라는 게 아니라 졸속으로 하라는 것으로 들린다”며 “결국 거짓말까지 해가며 검사에게 협박 전화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청법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직권남용이자 수사 외압이고, 검찰 탄압이고, 법질서 와해·왜곡 공작”이라며 “본인이 유리할 땐 장관이고, 불리할 땐 가장(家長)인가. 공적 의식도, 공적 마인드가 하나도 없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이르면 이날 중 조 장관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과 야당이 정보를 교류하면서 내통했다며 관련자 색출과 처벌을 촉구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주광덕(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부부와 전화 받은 검사 외에는 알 수 없는 일을 발언했다”며 “단순한 피의사실 유출이 아니라 내통하고 정보를 공유한 것으로, 수사 과정을 알려 준 장본인을 색출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야당과 내통하는 정치검사가 있다면 즉시 색출해 사법처리하라”고 요구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