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기준금리 또 인하--두달만에 0.25%포인트 내려. 추가 인하엔 신중
美연준 기준금리 또 인하--두달만에 0.25%포인트 내려. 추가 인하엔 신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월 "보험성 인하…경기하강시 연속적 인하 적절, 지금은 아냐"
올해 기준금리 전망치 1.9%…현수준에서 추가인하 여지 약해
금리방향 또 내분 노출…2명 금리동결·1명 0.5%P 인하 주장
올해 美성장률 전망 0.1%P 상향…"경기확장 위해 적절 대응"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8일(현지시간) 약 두 달 만에 기준금리를 또다시 인하했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간 개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내렸다.

지난 7월 말 기준금리를 인하한 데 이어 약 두 달 만에 다시 금리 인하 카드를 꺼낸 것이다. 올해 들어 두 번째 인하다.

미국 경제가 비교적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미중 무역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불확실성 및 위험에 대한 대응 차원이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가계 지출이 강한 속도로 증가했지만, 기업 투자와 수출이 약화했다"면서 지난 12개월간 전반적인 인플레이션과 음식, 에너지 등을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도 연준의 목표치인 2%를 밑돌고 있다고 밝혔다.

연준은 "미미한 인플레이션과 경제 전망을 위한 글로벌 전개 상황에 대한 '함의'에 비춰 기준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같은 조치는 경제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강력한 노동시장 여건, 대칭적인 2% 목표 주변에서의 인플레이션 등이 가장 유력한 결과라는 위원회의 견해를 지지한다"면서도 "이런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기존 설명을 되풀이했다. 연준은 또 "향후 기준금리 방향을 고려함에 있어서 경기 전망을 위한 향후 정보의 함의에 대한 관찰을 지속하고,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노동시장은 여전히 강력하고, 경제활동은 완만한 속도로 증가해왔다"면서 "일자리 증가는 최근 몇 달 동안 평균적으로 견조하고, 실업률도 낮게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여전히 경기상황에 따라 기준금리 추가 인하의 여지는 열어뒀지만 명확한 신호는 발신하지 않았다.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전망을 모아 보여주는 점도표(dot plot)에서 올해 금리 전망과 관련, 투표권이 없는 위원들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 가운데 5명은 현 수준에서의 금리 동결을, 7명은 한차례 인하를, 5명은 한차례 인상을 전망했다. 내년 금리전망에 대해서는 2명은 동결을, 8명은 한차례 인하를, 6명은 한차례 인상을, 1명은 두차례 인상을 점쳤다.

당장 이번 FOMC에서 이견이 더 커졌다. 투표권을 가진 10명의 FOMC 위원 가운데 7명은 0.25%포인트 인하에 찬성했지만 3명은 반대했다. 제롬 파월 의장 취임 이후 기준금리 결정 과정에서 만장일치가 깨진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CNBC 방송은 지난 2014년 12월 이후 가장 많은 반대자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CNBC는 "연준 위원들 간의 향후 행보에 대한 의견이 갈린 가운데 추가 금리 인하 여부에 대한 암시를 거의 제공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추가 인하를 위한 문은 열어놨지만 이날 금리인하 결정은 물론 향후 추가 인하 여부에 대해서도 의견이 갈렸다"고 지적했다.

위원들은 올해 기준금리 전망치(중간값)를 지난 6월 2.4%에서 1.9% 내려 잡았다. 연준이 이날 기준금리를 1.75~2.00%로 인하한 만큼 올해 추가 인하 여지가 거의 없다는 의미다. 내년 기준금리 전망치도 1.9%로 내다봤다.

파월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금리인하에 대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위험에 맞서 보험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지난 7월 금리인하와 마찬가지로 '보험성 인하' 임을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 내부의 기준금리를 둘러싼 이견을 염두에 둔 듯 "어려운 판단과 다른 전망의 시기"라면서도 "나는 그것이 건강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다만 "만약 경제가 하강하면, 더욱더 폭넓은 연속적인 금리 인하가 적절할 것"이라면서도 "그것(경기하강)은 우리가 보고 있다거나 예상하는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파월 의장은 "우리가 마이너스(negative) 금리를 사용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위원들은 미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는 기존 2.1%에서 2.2%로 올려잡았다. 2020년에는 기존대로 2.0%를 유지했고, 2021년에는 기존 1.8%에서 1.9%로 상향 조정했다. 올해 실업률은 기존 3.6%에서 3.7%로 소폭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인플레이션과 음식,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은 기존대로 각각 1.5%와 1.8%를 유지했다.

연준은 앞서 지난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하면서 사실상 '제로 금리'로 떨어뜨렸다. 2015년 12월 7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올린 것을 시작으로 긴축기조로 돌아서 2016년 1차례, 2017년 3차례, 지난해에는 4차례 등 총 9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이후 지난 7월말 10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내렸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