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자 김정은을 미소짓게 만들었을 트럼프의 말 “볼튼의 ‘리비아식 모델’ 언급은 큰 실수”
독재자 김정은을 미소짓게 만들었을 트럼프의 말 “볼튼의 ‘리비아식 모델’ 언급은 큰 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튼의 발언은 현명한 것이 아냐...김정은 반응에 비난 안 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경질에 북한문제가 직접 연관돼 있음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튼 전 보좌관이 김정은과 관련해 ‘리비아식 모델’을 언급하는 등 매우 큰 실수들을 저질렀다"며 "이는 현명한 것이 아니었고 미국에 대가를 치르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전자담배 규제 관련 백악관 회견 도중 기자들이 “무엇이 볼튼과 결별하도록 만들었나”고 질문하자 “그(볼튼 전 보좌관)는 김정은에 대해 ‘리비아식 모델’을 언급하는 등 매우 큰 실수들을 저질렀다”며 “그것은 언급하기에 좋은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앞서 볼튼 전 보좌관은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해 4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리비아식 비핵화 방식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리비아식 비핵화 방식은 ‘선(先) 핵폐기 후(後) 보상’을 의미한다. 리비아의 국가원수 무아마르 가다피는 2003년 대량살상무기를 모두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실제로 비핵화를 이행했지만 2011년 반정부 시위로 퇴진한 후 반군에 의해 살해됐다.

볼튼 전 보좌관은 지난해 5월에도 ACB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무기를 해체해 미국의 테네시주로 가져와야 한다”고 밝혔다. 테네시 오크리지는 미국의 핵 원자력 연구단지가 위치한 곳이다. 리비아 가다피가 실어보낸 25톤 분량의 우라늄 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와 핵 원료가 보관돼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볼튼 전 보좌관의 이 같은 발언으로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최선희 부상이 잇따라 성명을 내고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존엄 높은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언”이라고 강력 반발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북한 비핵화를 위해 리비아 방식을 검토되지 않고 있다”며 “김정은은 그의 나라를 계속 운영할 것”이라고 직접 진화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의 국가원수 “가다피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라”며 “그것은 언급하기에 좋은 발언이 아니었다. 그것은 우리에게 대가를 치르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볼튼 전 보좌관은 북한과 협상을 하기 위해 그러한 발언을 사용했다”며 “나는 그 후에 김정은이 말한 것에 대해 비난하지 않는다”고 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2월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북한의 핵무기와 핵연료를 미국으로 이전하도록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모든 핵 인프라와 생화학 무기 프로그램 기술, 탄도미사일 등을 완전히 해체할 것은 명시한 문서에 서명하도록 김정은에게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문서는 볼튼 전 보좌관인 언급한 ‘리비아식 모델’으로 미북 정상회담은 몇 시간만에 결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은 존 볼튼과 아무런 관계도 맺기를 원치 않았다”며 “그러한 것을 말하는 것은 현명한 것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북한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북한은 러시아와 중국, 한국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정말로 믿을 수 없을 만큼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북한이 이러한 잠재력을 실현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사설을 통해 “존 볼튼 백악관 안보보좌관의 사임은 북한의 김정은과 이란의 하산 오하니,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그리고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를 기쁘게 만들었을 것이 틀림없다”며 “세계는 지금 더 위험한 곳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WSJ은 “볼튼은 그동안 ‘나쁜 합의보다는 노 딜(no deal)’이 낫다는 사실을 끊임없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말해왔다”며 “볼튼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하노이에서 김정은과 ‘나쁜 합의’를 하려고 할 때 협상장을 걸어 나오도록 만든 사람 중의 하나”라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강한 외교정책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며 협상을 하고 싶은 욕망으로 인해 독재자들과 스트롱맨들에게 아부를 한다”며 “앞으로 재선까지 14개월 동안 외교정책에서 성취를 내야하는 정치적 압박이 증가됨에 따라 북한, 이란 또는 러시아에 미국의 국익을 해치는 양보를 해 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