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연대, 조국 법무장관 임명 철회 촉구 집회..."조국, 부정축재로 엮인 구시대 비리 전형"
대전시민연대, 조국 법무장관 임명 철회 촉구 집회..."조국, 부정축재로 엮인 구시대 비리 전형"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9.11 18:54:12
  • 최종수정 2019.09.13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리 의혹 주동자이자 거짓말 일관하는 점 등 규탄...임명 강행한 文에도 '불통 대통령' 규탄
11일 대전역 앞에서 조국 임명 철회 집회를 열고 있는 대전시민연대 관계자들. (사진 = 대전시민연대 제공)
11일 대전역 앞에서 조국 임명 철회 집회를 열고 있는 대전시민연대 관계자들. (사진 = 대전시민연대 제공)

‘가족사기단 수장’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전국 각지에서 나오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 철회를 위한 시민연대(대전시민연대)는 11일 대전역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철회 기자회견’을 열고 “사노맹과 연루됐던 조국을 비롯,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자녀 입시비리, 사모펀드를 통한 부정축재 등으로 엮인 구시대 비리의 전형”이라며 “야권은 당리당략을 버리고 법치주의 근간을 흔드는 조국 임명 철회 안을 조속히 제출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모든 문제를 깨끗이 처리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집회엔 대전교육공동체, 대한민국바로세우기운동본부, 태극기운동본부, 바른가정세우기시민연합 등 각계 시민단체 소속 회원이 함께했다.

대전시민연대는 조 장관이 다섯 가지 문제가 있어 장관 임명이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리 의혹이 점차 커짐에도 책임지지 않는다는 점 ▲불법을 서슴치않는 행보를 보여왔고, 이와 관련해선 거짓말로 일관했다는 점 ▲권력형 비리의혹 주동자라는 점 ▲차별금지법 제정에 동조했단 점 ▲사노맹 연루와 ‘사회주의 양립’ 발언 등으로 대한민국 정체성과 정반대 사상을 가졌다는 점 등이다. 연대는 조 장관이 각종 비리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을 받고 있음에도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도 ‘불통 대통령’ ‘국민을 속인 나쁜 대통령’이라 규탄했다.

남승제 대전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이런 사람이 국무위원, 게다가 법치를 관장하는 법무부 장관이라는 현실은 천인공노할 일”이라며 “자유대한민국 전 국민의 이름으로, 문 대통령은 조국 장관 임명을 철회하라. 이를 묵살한다면 조 장관을 향한 분노가 문 대통령과 민주당으로 들불처럼 번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대전시민연대 성명 이후에도, 전국 학계와 시민사회계에서도 줄줄이 조 장관 임명철회 요구 집회가 예정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