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옹호' 보도에 한겨레 이어 KBS 기자들도 반발...양식 있는 기자들의 내부 저항 신호탄
'조국 옹호' 보도에 한겨레 이어 KBS 기자들도 반발...양식 있는 기자들의 내부 저항 신호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장관 '내로남불' 발언 12개 보도하려다 데스크에 의해 7개 삭제돼"
데스크에 불만 가진 제작진 방송 제작 명단에서 이름 빼
KBS노조 "삭제의 전말과 이유를 반드시 밝히고 시청자에게 사과하라"
박대출 의원 "‘조국 사태’를 계기로 양식 있는 기자들의 내부 저항이 시작됐다"

한겨레신문 일부 기자들이 사측의 '조국 법무부 장관 옹호 태도'에 정면 비판을 하고 나선 가운데, KBS 내부에서도 KBS의 조국 장관 의혹 검증에 대한 소극적인 태도에 반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0일 KBS노동조합(1노조-새노조) 성명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을 다룬 KBS1 '시사기획 창' 프로그램 제작과정에서 그동안 제기된 조국 장관에 대한 의혹들과 상반되는 과거 조국 장관의 말과 글귀를 인용해 ‘내로남불’의 행태를 지적하려 했다.

하지만 조 장관의 내로남불 발언은 당초 원고에 쓰여졌던 12개에서 7개가 데스크에 의해 삭제됐다. 이에 반발한 제작진은 3개의 발췌문을 더 넣어야한다고 주장했다. 데스크는 이를 거부하고 2개만 추가해 최종적으로 12개의 발췌문 중 7개만 올라가게 됐다. 

데스크는 또 당초 취지와는 달리 조국 장관의 지지 집회와, 지지자 인터뷰를 집어넣었은 것으로 알려졌다.

과도한 데스킹에 불만을 가진 제작진은 방송이 끝난 후 올라오는 제작진 명단에서 이름을 뺐다.

이에 KBS노조는 "양승동 사장과 보도본부장은 <창> 조국 관련 발췌문 삭제의 전말과 이유를 반드시 밝히고 시청자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의 ‘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대출 의원은 "특권과 반칙으로 얼룩진 ‘조국 사태’를 계기로 양식 있는 기자들의 내부 저항이 시작됐다"며 "정부 여당의 언론 홍위병 노릇에 반발하는 자성의 신호탄"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 6일 한겨레 일선 기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은 둘러싼 의혹을 보도하는 데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며 한겨레 편집국 간부들을 공개 비판하고 나섰다. 30여명의 한겨레 기자는 사내 메일로 전체 구성원에게 보낸 연명 성명을 통해 "조국 관련 보도는 한겨레의 보도 참사"라며 국장단 사퇴를 요구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