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신입 채용 확정 기업 지난해보다 12%p 줄어....대졸 신입 채용 3년 연속 감소세
하반기 신입 채용 확정 기업 지난해보다 12%p 줄어....대졸 신입 채용 3년 연속 감소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채용계획 있다" 51.1%... 대기업은 41.5%에 그쳐
사람인, 기업 718개사 대상 ‘하반기 신입 채용 계획’ 조사

대졸 신입 채용이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면서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의 부담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718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신입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1.1%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48.9%는 채용 계획이 없거나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62.7%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던 것과 비교하면 11.6%p 감소한 수치이며 2017년 하반기(64.3%)보다는 13.2%p 감소해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구직자들의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대기업의 경우 하반기 채용 계획을 확정한 곳이 전체의 41.5%에 그쳐 중소기업(57.1%)보다 취업 환경이 더 나쁜 것으로 풀이됐다.

업종별로는 ICT(63.5%)와 서비스(59.4%), 식음료·외식(57.1%) 등의 분야는 채용 계획을 확정한 기업의 비율이 비교적 높았으나 최근 업종 경기가 부진한 건설(40.0%), 자동차(43.8%), 조선·중공업(44.4%), 제조(45.5%) 등은 절반에 못 미친 것으로 집계됐다.

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라는 기업이 56.9%로 가장 많았으며, ‘지난해보다 감소했다’가 30.2%, ‘지난해보다 확대했다’는 기업이 12.8%로 집계돼 전반적으로 채용 규모 역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올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경력으로만 채용'이라는 응답이 29.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 '현재 인력으로 충분'(26.2%) ▲ 인건비 부담(16.0%) ▲ 상반기에 채용해서(15.7%) ▲ 업황 부진(12.2%) 등의 순이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