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한미훈련 축소 문제 삼자...정경두 "훈련 참가해보긴 했나" 오만한 태도 '논란'
野, 한미훈련 축소 문제 삼자...정경두 "훈련 참가해보긴 했나" 오만한 태도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이주영 한국당 의원과 '설전' 과정에서 감정 섞인 대응
이주영 "내가 전문가 아니라고 폄하?" 정경두 "국방위원인데 왜 국방 전문가 아니냐"
최근 北 '막말' 퍼붓는 것 대해선..."'막내'가 재롱 부리고 앙탈 부린다 해서 '맏형'이 같이 부딪쳐서 그러지 않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오만한' 태도가 논란이다. 그는 21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였다. 특히 한미연합훈련 축소 관련 질의 도중 다소 도 넘게 비칠 수 있는 발언을 했다.

이주영 한국당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정경두 장관이 방위태세를 잘 유지하고 있다고 하자 "한미연합훈련을 없애고 축소하는데, 그 궤변을 누가 믿나"라며 "병력 동원을 하지 않는 훈련이 제대로 된 훈련인가"라고 반문했다.

정 장관은 이에 "UFG 훈련은 병력을 동원하는 훈련이 아니다"라며 "의원님은 훈련을 계획하거나 참관은 해보셨나"라고 조소하듯 되물었다. 이야기를 듣고 있던 이 의원은 격분해 "나도 엄청난 연구를 한다. 그따위 소리를 장관이 어떻게 질의하는 의원에게 하느냐"며 "내가 전문가가 아니라고 그렇게 폄하하고 멋대로 해도 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장관은 "제발 우리 군을 폄하하지 말라", "국방위원인데 왜 국방 전문가가 아니냐"는 등 감정 섞인 대응으로 끝까지 맞섰다.

정 장관은 이종명 한국당 의원과도 충돌했다. 이종명 의원이 한미군사훈련을 제대로 안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식의 질의를 이어가자 정 장관은 "자꾸 안 한다. 안 한다고 이상하게 몰아가는 것 아닌가"라며 "과거보다 더 강한 훈련, 강한 연습, 더 확실하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갖추는 연습과 훈련을 하고 있다고 말하지 않았나"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한편 정 장관은 북한이 연일 한미연합훈련을 핑계삼아 청와대를 향해 "바보", "소대가리" 등의 '막말'을 퍼붓는 것에 대해선 "걔들(북한)이 그렇게 한다고 해서 우리의 국방 태세가 약화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원래 '막내'가 재롱 부리고 앙탈 부린다고 해서 '맏형'이 같이 부딪쳐서 그러지 않는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