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재, 사실상 조국 겨냥해 일침..."한국 사이비좌파들, 정권 잡고 하는 짓 추악"
강연재, 사실상 조국 겨냥해 일침..."한국 사이비좌파들, 정권 잡고 하는 짓 추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욕심들 채우느라 편법-불법 넘나드는 사람들이 온갖 깨끗한척-바른 척-착한 척은 왜 했을까?"
"나쁜 사람이 나쁜 티 내는 것보다 훨씬 더 지독하고 악랄한 것 아닌가"
"무자격자를 기어이 법무부 수장으로 임명한다면...한국당 의원들, 전원 사표 쓰고 즉시 총선으로 전면전 불사해야"
강연재 변호사. (사진=펜앤드마이크)
강연재 변호사. (사진=펜앤드마이크)

자유한국당 법무특보를 맡았던 강연재 변호사가 20일 한국 좌파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사실상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한국의 사이비 좌파들은 정권을 자주 못잡아서 그렇지 정권 잡고서 하는 짓 하며, 검증대 올라서 까발려지는 결과들을 보면 훨씬 더 추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돈욕심, 자식욕심, 자리욕심, 어떤 이들은 성욕심까지. 그리 욕심이 많고 그 욕심들 채우느라 편법과 불법도 넘나드는 사람들이 온갖 깨끗한척, 바른 척, 착한 척은 왜 했을까?"라고 반문했다.

강 변호사는 "나쁜 사람이 나쁜 티를 내는 것보다 훨씬 더 지독하고 악랄한 것 아닌가?"라며 "인격적 장애 내지는 다중인격 같은 이상 증세가 있는 것은 아닌지 여부도 전문적인 검증이 이루어질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또 조국 후보자를 향해 "이토록 불안정하고 상식적으로 믿을 수 없고 겉과 속이 극명하게 다른 사람을, 게다가 평생 법정에 한번 서지도 못하는 무자격자를 기어이 법무부의 수장으로 임명한다면, 한국당 의원들 전원이 사표를 쓰고 즉시 총선으로 전면전을 불사하는 것이 이 나라 다 망하고 국민 다 죽는 꼴을 막는 유일한 길이 될 것이다. 못 참겠다. 갈아엎자"고 외쳤다.

한편 조 후보자 일가에 대한 각종 의혹들이 제기되며 국민들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조 후보자는 말을 아끼는 모습으로 일관했다. 그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 출근길에 관련 질문을 받자 "그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지적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상세한 경위, 배경 등 실체적 진실은 국회 청문회에서 성실히 답하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 아버지가 운영한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둘러싼 52억원 규모의 채무 면탈 의혹에 대해서도 "상세한 내용은 국회 청문회에서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