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文, 모두가 흔들어대는 나라 만들었다...엉터리 얘기말고 사과부터 해야"
이언주 "文, 모두가 흔들어대는 나라 만들었다...엉터리 얘기말고 사과부터 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과 운동권 집권세력들엔 안보역량 결여..."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北 아닌가 헷갈릴 정도"
이언주 무소속 의원. (사진 = 연합뉴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 (사진 = 연합뉴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려고 했는지 모르나, 실제로는 ‘모두가 흔들어대는 나라’를 만들어버렸다”고 규탄했다.

이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제목의 글을 남기고 “(문 대통령은) 과거사 갈등을 방치해 외교적 해결 타이밍을 놓쳐버리고, 일본은 동맹이 아니라고 선언하는 등 지속적으로 일본에 적대적 태도를 취한 결과 일본으로부터 수출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됐다”며 “아시아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 대리인인 듯한 태도로 우방들 전략과 달리 제재완화를 외쳤으며 (심지어는) 의심을 받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적었다.

이어 “미국과의 동맹에 균열이 가자 중국・러시아・심지어 북한까지 우리를 우습게 본다. 북한은 아예 대놓고 무시하며 미사일로 우리를 겨냥하며 도발해도,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니 통일이니 운운하니 계속 웃음거리”라며 “이런 상황에 미국은 미군주둔에 대한 방위비 분담을 올려 달라, 무기를 더사라는 말 듣기 바쁘고 연합훈련은 그저 북한 눈치에 갈수록 소극적이 돼 간다. 그래서 미국의 아시아태평양전략에 불참하는 한국은 갈수록 소외되고 적극 주도하는 일본은 점점 더 미국의 대리인 역할을 하면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위상이 커지는 중”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운동권 집권세력들엔 안보역량이 결여돼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이 거론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고자 하는 것은 한국이 아니라 북한이 아닌가 헷갈릴 정도”라며 “문 대통령은 이런 대한민국의 절망적 상황을 덮으면서 엉터리 얘길 하지 말고, 정직하게 국민들에게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