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여당 "내년 예산 확장적 기조 편성"...日대응 예산 '1조+α'
정부와 여당 "내년 예산 확장적 기조 편성"...日대응 예산 '1조+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2020년 예산안 편성 비공개 당정협의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내년 예산은 보다 확장적 재정운용 기조를 가져가기로 했다”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예산안 편성 당정협의

정부와 여당이 내년(2020년)도 예산안을 확장적인 기조로 편성하기로 했다.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예산도 1조원 이상 편성하기로 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내년도 예산안 편성 비공개 당정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경기 대응과 혁신성장 뒷받침을 위해 내년 예산은 보다 확장적 재정운용 기조를 가져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확장적 재정운용 기조에 대해 "예산의 집중성을 높이고 시급성을 반영할 것"이라며 "세수 현황도 함께 파악해 균형 있는 예산을 가져가되, 균형 속에서도 확장적인 예산을 반영해야 한다는 건의가 있었고 기획재정부에서도 의견을 함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소재·부품 관련 예산을) 더 과감히 발굴해 반영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예산 규모에 대해서는 "1조원 플러스 알파(+α)로 하기로 했는데, 알파의 규모를 늘릴 것"이라고 했다. 연구·개발(R&D) 지원 예산에 대해선 "많은 건의가 있었고, 예산을 대폭 반영하는 데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그 외 나머지 부분은 상임위원회 간사들이 제시한 예산을 정부 부처에서 논의한 뒤 추후 다시 한번 당정협의를 하기로 했다"며 "오늘 협의는 수치를 논의한 것이 아니라 정부의 전체적 예산편성 기조와 주요 내용, 근거 등을 보고받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이날 당정협의에는 민주당에서 이인영 원내대표을 비롯해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상임위원회 간사들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