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연합훈련 반발 쌀 5만톤 수령 거부...통일부 “北 공식 입장 기다리는 중”
北, 한미연합훈련 반발 쌀 5만톤 수령 거부...통일부 “北 공식 입장 기다리는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0년 군산항에서 북한 수재민에게 전달할 쌀을 배에 선적하고 있는 모습.
지난 2010년 군산항에서 북한 수재민에게 전달할 쌀을 배에 선적하고 있는 모습.

북한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이유로 한국 정부가 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해 지원한 국내산 쌀 5만 톤의 수령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8일 북한의 의사를 공식 확인하는 대로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WFP가 북측과 협의를 계속 하고 있다며 “북측의 공식 입장을 WFP로부터 받는 것을 기다리고 있으며 (공식입장) 확인에 따라서 관련 부서와 어떻게 해나가야 될지 처리해나간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톤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해왔다. 그러나 북측이 지난달 WFP 평양사무소와 실무협의 과장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이유로 돌연 쌀 수령에 부정적 입장을 밝히면서 수송 관련 절차가 사실상 중단됐다.

정부는 북한이 국제기구를 통한 식량지원을 거부하는 것 자체가 이례적인 만큼 일단은 북측이 이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표명할 때까지 기다린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