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10' 공개...사상 최초 2가지 모델 동시출시
삼성 '갤럭시노트10' 공개...사상 최초 2가지 모델 동시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드웨어 기능 진일보...업무 효율 증대 위한 고심 엿보여
6.3인치 일반 모델과 6.8인치 플러스 모델로 2가지 모델 동시출시...시그니처인 S펜 원격 제어 기능 두드러진 진화
손글씨체 반영한 문서 작성과 디지털 문서 공유, 사진 및 동영상 촬영편집 기능 등 발전
‘삼성 덱스(DeX)’ 기능으로 데스크탑 PC처럼 사용 가능하도록...PC와의 호환성 강화
오는 23일부터 전 세계 출시...120~130만원대로 이전 모델보다 10만원 이상 올라
해외평가단, "대단히 매력적이지만 높은 가격대에 대해 저항선 감안할 필요 있을 듯"
출처: [삼성전자 제공]
출처: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10’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시그니처인 S펜 원격 제어 기능을 비롯해 업무 효율 증대를 위한 성능 개선에 힘썼다.

7일(현지시간) 삼성전자는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센터(Barclays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노트10 언팩(공개행사) 2019’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사상 최초로 갤럭시 노트10을 2가지 모델로 동시출시했다. 6.3인치 일반 모델과 6.8인치 플러스 모델로 화면 크기에 대한 수요층의 다양한 취향을 십분 고려한 결과다.

삼성전자는 업무 효율 증대를 위한 성능 개선에 중점을 뒀다. 대표적으로 주목되고 있는 것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시그니처인 S펜 원격 제어 기능의 두드러진 진화다.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손글씨를 디지털 텍스트로 변환한 뒤 다양한 문서 형태로 공유할 수 있으며 리모콘처럼 사진 및 동영상 촬영을 할 수도 있다.

출처: [삼성전자 제공]
출처: [삼성전자 제공]

사용자들은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와 '비디오 에디터' 기능을 통해 사진 및 동영상을 전문가 수준으로 촬영, 편집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 측은 ‘슈퍼 스테디(Super steady)’ 기능으로 야간 촬영은 물론 흔들림 보정 기능도 강화됐다는 점을 부연 설명했다.

한편 갤럭시 노트10은 ‘삼성 덱스(DeX)’ 기능으로 스마트폰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용 가능하도록 보다 진일보 됐다. 윈도우 10 기반의 PC와 호환성도 대폭 강화됐다.

이밖에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 테두리가 거의 없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Cinematic Infinity Display), 30분 충전으로 종일 사용 가능한 45W(와트) 초고속 유선 충전 기능 등이 탑재됐다.

오는 23일부터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갤럭시 노트10은 124만 원, 갤럭시 노트10+(플러스)는 139만 원대로 알려졌다.

해외 평가단의 반응은 상당히 긍정적이다. 하드웨어 기능이 대폭 개선돼 충분히 매력적이라는 평가다. 하지만 소비자들이 어느 정도로 비싼 가격을 감수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전망했다.

출처: [삼성전자 제공]
출처: [삼성전자 제공]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