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LPGA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메이저 2승-세계 랭킹 1위
고진영, LPGA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메이저 2승-세계 랭킹 1위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7.29 10:25:55
  • 최종수정 2019.07.2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LPGA 투어 통산 5승 달성

고진영(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메이저대회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고진영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527야드)에서 열린 시즌 네 번째 LPGA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410만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7타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친 고진영은 공동 2위인 김효주(24)와 펑산산(중국), 제니퍼 컵초(미국)를 2타 차로 따돌리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5승을 달성했다.

지난 4월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고진영은 올해 메이저 대회에서만 두 차례 우승했다. 또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까지 더해 올해 가장 먼저 3승 고지를에 오른 선수가 됐다.

아울러 2015년 박인비(31)가 PGA 챔피언십과 브리티시 오픈 등 메이저 대회 2승을 달성한 이후 4년 만에 한 해에 메이저 2승을 일궈낸 선수가 됐다.  

세계 랭킹 2위 고진영은 우승 상금 61만5천달러(약 7억2천만원)를 받아 시즌 상금 198만3822달러를 기록, 상금 1위가 됐고 29일 자 세계 랭킹에서도 1위에 오를 전망이다.

이미 LPGA 투어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는 고진영은 상금과 세계 랭킹에서도 선두에 나서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 박성현은 10언더파로 공동 6위, 박인비는 9언더파로 공동 8위를 기록했다.

한편,  한국 선수들은 올해 열린 여자프로골프 21개 대회에서 절반에 가까운 10승을 합작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