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지금은 '토착왜구' 물리칠 때 아니라 '토착빨갱이' 몰아내야 할 때"
김문수 "지금은 '토착왜구' 물리칠 때 아니라 '토착빨갱이' 몰아내야 할 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시대도 아닌데 '항일죽창투쟁' 선동하는 文정부 인사들 두고 "'우리민족끼리' 親北주사파들이기 때문"
지난해 겨울 태극기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사진 = 연합뉴스)
지난해 겨울 태극기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사진 = 연합뉴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최근 문재인 정부의 ‘반일선동’을 두고 ‘망하는 길’이라며, “지금은 ‘토착왜구’를 물리칠 때가 아니라 ‘토착빨갱이’를 몰아내야 할 때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은 나쁘고, 반일이 좋은 건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문재인 대통령, 조국 민정수석, 이해찬 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으면 묻지 않을 수 없다”라며 “정답은 간단하다. 이들이 ‘우리민족끼리’ 친북 주사파들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펴고 있는 외교・안보 정책은 ‘망하는 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김 전 지사는 “우리나라가 마땅히 친미, 친일을 해야지, 친북 친공을 해서 되겠나”라며 “지금 정권을 잡은 ‘우리민족끼리’ 친북주사파들은 김정은이 우리민족이니까 김정은과 하나 되고, 우리민족이 아닌 트럼프는 참수하고, 아베는 죽창으로 물리치자고 한다. 이건 망하는 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망했는데, 우리는 어떻게 한강의 기적을 이뤘나. 우리는 친미·친일·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했기 때문이다. 반면 북한은 친소·친중·친 공산주의 했기 때문에 망했다”라며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집권하자마자 바로 ‘북한 조선노동당 간첩단인 통혁당 신영복의 사상을 존경한다’고 커밍아웃했다”고 규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죽기 살기로 김정은 대변인 노릇하다가, 트럼프와 아베에게 완전히 찍혀서 이 지경까지 오지 않았나. 반도체만이 아니라, 경제 다 망하고, 김정은 핵미사일 공갈 때문에 한미동맹 군사훈련도 못하게 생겼다”라고도 덧붙였다.

김 전 지사는 또 “지금이 일제시대도 아닌데, 웬 ‘항일죽창투쟁’을 선동하나. 지금은 ‘토착왜구’를 물리칠 때가 아니라 ‘토착빨갱이’를 몰아내야 할 때 아닌가”라고도 강변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아래는 김 전 지사가 남긴 페이스북 글 전문(全文).>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