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韓日갈등, 두 나라가 해결 희망”...중재 요청한 文대통령에 직격탄
트럼프 “韓日갈등, 두 나라가 해결 희망”...중재 요청한 文대통령에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국무부 “중재에 나설 계획이 없다(We do not plan to mediate)”

한일갈등에 미국의 중재를 요청한 문재인 대통령의 요청에 대해 미국 정부가 “두 나라가 해결하기를 희망한다”며 선을 그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해체까지 거론하며 미국이 한국 편을 들어주도록 압박했던 문재인 정부로서는 녹록치 않은 상황이 펼쳐진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자신의 관여를 요청했다고 밝히며 “두 나라가 자신을 필요로 하면 도울 수 있지만 두 나라가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아폴로 11호의 달 착류 50주년 기념행사에서 한일 갈등에 관한 기자의 질문에 “사실 한국 대통령이 내개 한일갈등에 관여해줄 것을 요청했다”며 “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얼마나 많은 일에 내가 관여해야 하는가? 나는 북한문제에 관여해 당신을 도와주고 있다. 또한 나는 다른 많은 것들에 관여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고조되고 있는 한일 갈등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은 내게 무역과 관련해 많은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며 “또한 문 대통령은 일본은 한국이 원하는 것들을 가지고 있다며 내게 관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만일 두 나라가 내게 그것을 바란다면 일본과 한국에 관여하는 것은 ‘풀타임 직업’과 다름 없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문재인 대통령을 좋아하고 또한 내가 아베 신조 총리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다들 잘 알고 있지 않냐”며 “아베 총리 또한 매우 특별한 사람”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일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한다면 나는 거기에 있다”며 “(그러나)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들이 갈등을 가지고 있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 무역은 갈등이다”고 했다.

한편 미 국무부도 이날 한일 갈등 상황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미 국무부는 한일 갈등은 당사국들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며 두 나라가 역내 현안에 집중하라고 촉구하는 것 외에 조정 역할을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한일 무역 갈등을 진화하기 위해 중재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중재에 나설 계획이 없다(We do not plan to mediate)”고 대답했다.

관계자는 “우리는 두 나라 모두 역내 주요 사안들에 집중하라고 또다시 촉구하는 것 말고는 중재에 나설 계획이 없다”며 “미국은 우리의 가까운 두 동맹들이 진지한 논의를 통해 이번 사안을 해결할 것을 계속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미국은 두 나라 모두의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그들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는 한일갈등이 불거진 직후부터 대해 직접적인 개입을 꺼리며 거리를 둬왔다.

마크 내퍼 미 국무부 일본·한국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는 18일 “일본과 한국의 지혜를 필요로 하는 사안”이라며 “두 나라 스스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