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與野 5당 대표, 靑서 오후 4시부터 회동...文-黃 치열한 신경전 예상
文대통령-與野 5당 대표, 靑서 오후 4시부터 회동...文-黃 치열한 신경전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경제보복 대응 방안 논의...黃, 文대통령에게 껄끄러운 질문 던질 듯
黃, 오전 회의에서..."잘못된 정책으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 목소리 전하는데 최선 다할 것"
한국당-바미당, 공통적으로 文정부 對北정책 비판할 것으로 예상
문재인 대통령(左),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與野) 5당 대표가 18일 오후 4시부터 청와대에서 회동한다.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금지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 주요 의제지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껄끄러운 질문을 던질 것으로 보여 두 사람 사이에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경제를 허약하게 만들어온 이 정권의 경제 정책이 위기의 본질적 원인임을 깨달아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담을 정책전환의 실질적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청와대 회동에서) 대통령에게 잘못된 정책으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주요 의제는 일본 경제 보복에 초점이 맞춰지겠지만, 문 정권의 경제·외교·안보 정책 전반을 짚어 보고 정책 전환을 논의하는 자리가 돼야한다"고 했다.

한편 2시간으로 예정된 이날 회동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참석한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1년 4개월 만이다.

이번 회동은 그동안 문 대통령과 일대일 회동을 요구해온 황 대표가 일본 무역 보복 조치에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며 입장을 바꾸면서 성사됐다. 그렇기에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에 일본의 수출 금지 조치에 대한 초당적 협력 의사를 담은 합의문이 나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한국당의 입장이 완강해 공동발표로 수위가 조절됐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공통적으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비판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귀순 사건, 해군 2함대 거동수상자 허위 자수 사건 등 최근 군 기강 해이가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상태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