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과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경제 살리고, 民生 보듬는 자리 돼야"
황교안 "文대통령과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경제 살리고, 民生 보듬는 자리 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對한국 수출 금지와 관련..."文대통령은 서둘러 대일-대미 특사 파견해야"
"국회 대표단 訪日과 함께 국회 차원의 '訪美 대표단' 추진도 제안"
"이와 함께 외교라인 조속히 교체해 극단적 사태가 벌어지도록 방치한 무책임-무능 질책해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 금지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서둘러 대일 특사를 파견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자리에서 "이 문제는 외교적으로 풀 수 밖에 없고,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미국이 우리와 같은 입장에서 일본의 잘못된 행동을 막아내도록 설득해야 한다"며 "대미특사 파견 등 가능한 방안을 찾아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또 "국회 대표단의 방일(訪日)과 함께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도 제안한다"며 "이와 함께 외교라인을 조속히 교체해 극단적인 사태가 벌어지도록 방치한 무책임과 무능을 질책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정부가 반일(反日) 감정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면서 국론분열로 반사이익을 꾀한다면 국정을 감시할 의무가 있는 제1야당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며 "문제의 핵심은 '한·미·일 공조'를 복원하는 것이며, '한·미·일 경제안보 공동체'는 국제 경쟁에서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어 해당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 대통령에게 청와대 회담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실질적 논의가 가능한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그간 문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을 요구해왔지만, 청와대가 사실상 거부한 바 있다. 상황이 상황이니 만큼 한 발 물러서 어떤 형태의 회담도 응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황 대표는 기자회견이 끝난 뒤 "청와대 5당 대표 회담도 가능하다는 이야기인가"라는 질문에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돕기 위한 방식에 다 동의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우리 경제가 처한 위기 상황이 많다"며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보듬기 위한 자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