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대북제재 유예검토설 전면 부인...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
美 국무부, 대북제재 유예검토설 전면 부인...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국무부, FFVD 對北기조에 변함 없어...판문점 회담 후 美가 단계적 해법으로 전환했다는 국내 언론 보도 전면 부인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연합뉴스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핵 동결과 일부 제재 유예를 맞바꾸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북한의 핵 프로그램 동결을 조건으로 석탄과 섬유 수출 제재를 일부 유예하려 한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하며 이같이 답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대화를 했다”며 “그는 보도 내용이 ‘완전히 거짓’이라며 확고히 부인했다”고 전했다. 덧붙여 보도 내용에 단 하나의 사실도 없다고 비건 대표가 강조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국내 언론은 지난달 판문점 회담 이후 백악관이 대북 비핵화 기조를 ‘일괄타격식 빅딜’에서 ‘단계적 해법’으로 전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전면 폐기하고 핵 프로그램 완전 동결에 동의할 시, 12~18개월간 석탄과 섬유 수출 제재를 유예하는 사실상의 제재 완화를 트럼프 행정부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백악관이 북한과의 평화 선언을 하고, 연락사무소 설치와 함께 상호 주재원을 파견하는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고도 밝혔다. 당시 국내 언론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끌어내기 위한 유화적 접근이라 덧붙였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