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반도체 수출 규제에도 주일경제공사 4개월째 공석
日반도체 수출 규제에도 주일경제공사 4개월째 공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등 수출 규제 단행으로 한일관계가 최악인 가운데 주일한국대사관의 경제공사 자리가 4개월째 공석으로 놓여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외교 소식통은 중앙일보에 “일본 정부에서 경제산업성이 한국에 대한 보복조치의 선봉에 서 있는 현 상황에서 정보 수집과 대응책 수립을 현장에서 이끌어야 할 경제공사의 공백은 큰 타격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경제공사는 정무공사와 함께 경제와 정무 분야에서 대사를 보좌하는 주일대사관의 최고위 요직이다. 외부 공모를 통해 선발된다.

전임자는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와 관련된 양국 협의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적폐 논란’이 일면서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장에서 이름이 공개 거론되는 등 여권의 표적이 됐다. 이후 올 3월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 자리는 현재까지 공석이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소식통은 중앙일보에 “통상 기능이 외교부에서 산자부로 이관된 이후 안 그래도 경제산업성을 비롯한 일본 경제부처와 한국 외교부의 유대가 약해지는 상황”이라며 “경제산업성에 대한 접근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했다.

서울의 한국 정부 소식통을 7일 중앙일보에 “후임 공모절차에서 한때 최종 후보가 두 사람으로까지 압축됐지만 부적절한 사유 등이 발견되면서 두 사람 모두 탈락하는 등 결정이 미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조금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