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무슨 일이 있을지 지켜보자”
트럼프 대통령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무슨 일이 있을지 지켜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국이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면서 자신과 김정은이 그동안 많은 일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을 데려왔고 미군 유해도 송환되는 등 많은 좋은 일들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도 없었다”며 “북한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 시에는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김정은에게 거듭 만나자고 했지만 김정은이 여러 차례 거절했다고 말했다.

앞서 오바마 행정부 인사들은 당시 김정은과의 만남을 추진하지 않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해왔다.

벤 로즈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은 지난달 30일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오바마는 결코 김정은과의 만남을 추진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도 "오바마 행정부가 만남을 간청했으나 김정은은 만나려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은 북한과 아주 좋은 관계”라며 “내가 아니었으면 결국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것이다. 우리는 많은 것을 해냈다. 무슨 일이 있을지 지켜보자”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