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紙 “북한 HIV 감염자 지난해 8천여 명”
사이언스紙 “북한 HIV 감염자 지난해 8천여 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즈를 일으키는 후천성 면역결핍 바이러스 즉 HIV 감염자가 지난해 북한에서 8천 명을 넘었다는 추청치가 나왔다. 북한과 유엔 기구는 지금까지 북한에 에이즈 환자가 없다고 주장해왔다.

국제적인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는 24일(현지시간) 북한 내 HIV 양성자가 지난해 기준 8362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국의 비영리 연구기관인 ‘콜드스프링하버 연구소’가 운영하는 보건 분야 사전 출판 사이트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미국과 북한 연구진이 올린 추정치다.

연구진에 따르면 북한에선 지난 1999년 1월 첫 감염자가 확인됐다. 지난 몇 년간 감염자는 급증했다.

사이언스지는 “미국과 북한의 이 같은 공동 연구는 이례적인 일로 지난 2013년 북한 측이 뉴욕 소재 비영리기관인 ‘도다움’에 지원을 요청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북한 측이 지방 지역의 HIV 감염 사례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이와 관련해 도다움이 도움을 줄 수 있는지 먼저 요청해왔다는 것이다.

도다움은 “북한 측 연구진과 함께 북한 현장 조사에 들어갔고 북한 내부 집계를 통해 HIV 감염 실태가 외부에 알려진 것보다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북한의 질병통제센터에 따르면 북한 내 HIV 감염자 숫자는 지난 2015년 기준으로 10년 동안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8월 완료된 북한 전국에이즈위원회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감염 사례는 급증했다.

연구진은 이러한 통계자료를 종합한 결과 북한의 HIV 전국 확산률을 0.069%로 추산했다. 사이언스지는 “전국 확산률이 0.6%인 미국과 두 자릿수에 달하는 일부 아프리카 국가들과 비교하면 낮은 수치”라면서도 “지금까지 에이즈 환자가 없다고 주장해온 북한이 실제로는 에이즈 퇴치에 고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12월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평야에서 북한 내 HIV 감염 사례는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다고 발표했다.

사이언스지는 “결핵 보균자인 경우 HIV 감염이 더 빠른 속도로 진전된다”며 “북한의 높은 결핵 감염률이 HIV 치료를 더 여렵게 하는 요인 중 하나”라고 전했다.

북한은 대북제재로 인해 자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HIV 감염 치료제 수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북한에서 에이즈 문제가 심화될 경우 북한당국이 HIV 감염을 불법화하고 감염자를 감금하거나 해외로 추방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