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지는 문재인發 불황의 늪...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 2012년 4월 남유럽발 경제위기 이후 처음
깊어지는 문재인發 불황의 늪...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 2012년 4월 남유럽발 경제위기 이후 처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4월 국제수지 발표...경상수지 6억6천만달러 적자
5개월째 수출 감소...반도체 단가하락, 교역 부진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7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4월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남유럽발 재정위기로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이 감소한 2012년 4월(1억4000만달러 적자) 이후 처음이다.

경상수지는 상품·서비스 수출입으로 발생하는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 급여·배당·이자 등에서 비롯되는 본원소득수지, 그리고 이전소득수지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상품수지의 흑자폭이 줄어든 게 4월 경상수지 적자의 가장 큰 원인이다.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가 줄어든 것이다.

한은은 경상수지 적자 배경에 대해 "계절적 배당지급 요인으로 서비스·본원소득·이전소득수지 적자 규모가 상품수지 흑자 규모를 상회한 점이 주 요인"이라고 밝혔다.

4월 수출은 전년 동월보다 6.2% 감소한 483억달러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 대비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의 단가 하락과 세계 교역량 부진이 영향으로 작용했다. 올해(1∼4월) 누적으로 수출은 1858억달러를 기록, 전년 동기보다 7.8% 감소했다.

4월 수입은 426억3000만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1.8%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 4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유가 등 원자재 수입 가격 상승과 기계류 수입 감소세 둔화, 가전제품 등 소비재 수입 증가가 수입이 늘어난 요인으로 꼽혔다. 1∼4월 누적으로 수입은 전년 동기보다 5.3% 줄어든 1605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서비스수지는 14억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는 2016년 12월(6억6000만달러 적자) 이후 2년4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중국인과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수가 증가하면서 여행수지가 개선된 덕이다.

4월 여행수입은 17억달러로 2014년 11월(17억1000만달러) 이후 4년5개월 만에 최대치였다. 여행지급은 출국자수 증가세가 주춤하면서 23억7000만달러에 그쳤다.

본원소득수지는 43억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56억2000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적자폭은 줄었지만 3월(7억4000만달러 적자)에 비해선 급증했다. 이는 외국인 투자자의 배당시즌과 겹친 결과다. 배당소득수지는 49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역대 3번째 규모인데 1번째는 2018년 4월, 2번째는 2017년 4월이었다. 

채권·대출 등 이자소득수지는 7억5000만달러 흑자를 거뒀다. 이자소득수입은 17억2000만달러로 지난해 4월(17억1700만달러)을 넘어서 사상 최대였다. 이자소득지급은 9억7000만달러로 역대 2번째 규모였다.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0월(11억3000만달러) 이후 최고치다.

금융계정의 경우 순자산이 3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가 35억5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도 33억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 중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38억4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억8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접투자 중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38억4000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억8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3억4000만달러 늘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0억4000만달러 늘었다.
 
이 밖에 파생금융상품이 5억3000만달러 증가했고, 기타투자에서 자산이 11억5000만달러 감소한 반면 부채는 47억5000만달러 증가했다. 준비자산은 11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4월 경상수지 적자는 1분기 흑자 규모가 줄어들면서 어느정도 예고된 상황이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3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 장관 회의를 열고 수출·경상수지 동향을 점검하고, 4월 경상수지가 소폭 적자를 나타낼 가능성이 있다고 예고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