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경찰, 한국 관광객 유람선 추돌 대형 유람선 선장 체포...생존자 구조 가능성 희박
헝가리 경찰, 한국 관광객 유람선 추돌 대형 유람선 선장 체포...생존자 구조 가능성 희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현장 인근에는 현지 추모객 발길 이어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29일 밤(이하 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를 뒤에서 들이받은 대형 유람선 "바이킹 시긴'호 선장을 경찰이 구금했다고 BBC 등 외신이 30일 전했다.

헝가리 경찰은 성명에서 "우크라이나 출신인 이 선장은 용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며 "조사 후에 이 선장은 구금됐고 체포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선장에게 부주의 태만으로 수상 교통에서 다수의 사망 사고를 낸 혐의를 적용했다.

64세의 유리 C.로 신원이 공개된 선장은 오랜 운항 경험을 갖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오데사에 거주하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그가 운항하는 135m에 이르는 대형 유람선  바이킹 시긴은 사고 당일 밤 관광객과 여행사 직원, 현지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이 탑승 중이던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았다. 이날 밤 비가 쏟아졌지만 많은 유람선들이 운항을 했다.

허블레아니는 불과 7초 만에 침몰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7명이 구조됐다.

7명은 숨진 것이 확인됐고 19명은 실종된 상태다. 현지인 선장과 승무원도 실종됐다. 실종자 중에는 6세 여아도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고등학생 시절부터 50년지기인 60대 여성 관광객 2명도 실종 상태여서 각각의 사연이 슬픔을 더하고 있다.  유속이 빠르고 수온이 낮은데다 유람선이 순식간에 침몰해 대부분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헝가리 구조 당국은 추가 생존자를 찾을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30일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팔 교르피 헝가리 국립 응급구조대 대변인은 이날 현지 국영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구조대의 대변인으로서, 희망이 없다고 말하고 싶진 않기 때문에(추가 생존자를 찾을) 가능성이 아주 작은 기회가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현지 사고현장 인근에는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헝가리 현지인들이 사고 발생지점인 다뉴브강 머리기트 다리 근처에 모여 강변에 헌화하고 촛불을 밝혀 놓고 있다.

사고를 당한 여행객 가족 43명은 여행사 측에서 마련해 준 항공편을 이용해 사고 현장과 현지 병원을 찾아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 사고의 순간을 잡은 영상이 속속 보도되고 있다. 헝가리 국영방송 M1의 보도한 영상에 따르면 유람선이 침몰한 부근에 많은 배들이 운항되는 모습이 잡혔다.  

빨간색 원안에 침몰 유람선과 추돌 크루즈 선이 보인다. 헝가리 국영방송 캡처화면
빨간색 원안에 침몰 유람선과 추돌 크루즈 선이 보인다. 헝가리 국영방송 캡처화면

다른 각도에서 촬영된 화면에선 침몰 유람선과 추돌 크루즈선이 빨간색 원으로 표시됐다. 크루즈선이 유람선을 추돌하고 그대로 밀고 들어가자 유람선 선체가 찌그러지는 장면이 포착됐다.

헝가리 국영방송 캡처
헝가리 국영방송 캡처

 

헝가리 국영방송 캡처화면
헝가리 국영방송 캡처화면
헝가리 국영방송 캡처화면
헝가리 국영방송 캡처화면

침몰 선박은 교각과 크루주선박 사이에 끼어 그대로 물속으로 가라앉았다고 헝가리 국영방송은 설명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