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작년 한해 업무추진비 중복 기재 820건... 서울시청은 원본 다운로드 중단
박원순 서울시장 작년 한해 업무추진비 중복 기재 820건... 서울시청은 원본 다운로드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추진비 원본과 수정 내역 간 차이 상당... 박 시장은 820건
원본 올려두고 뒤에서 계속 수정... 정보 제공자로서 신뢰 떨어뜨리는 행위

서울시가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등을 기재하는 공공데이터 운영을 주먹구구식으로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정보소통광장(opengov.seoul.go.kr)'은 각종 서울시정 관련 공공데이터를 대외 공개하는 시스템이다. 30일자 한국경제에 따르면 서울시 공무원의 업무추진비 중복 기재는 비일비재하게 이뤄졌다.

우선 서울시가 2018년에 쓴 업무추진비는 총 114억1496만1293원이다. 이중 서울시청 본청이 69억4713만980원으로 전체 중 61%를 사용했다. 한국경제는 서울시가 공개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 전체 부서들 중에서도 가장 많은 액수인 '8억7343만8657원'을 업무추진비로 썼다고 보도했다.

이에 서울시청은 한국경제를 상대로 정정 보도를 요청하며 박원순 시장의 2018년 업무추진비가 '3억2700만5045원'이라고 했다.

그러나 흥미롭게도 한국경제가 정정 보도를 위해 다시 원본 데이터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서울시 업무추진비가 세부 내역 1건 당 매달마다 2번, 또는 4번씩 중복 기재되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박원순 서울시장의 업무추진비 중복 기재 내역은 2018년 한해에만 820건에 달했다. 어떻게 된 일일까?

단적으로 말해 박원순 시장 업무추진비 원본 내역은 1336건이 맞았다. 그런데 추후 서울시가 중복 기재를 걸러낸 뒤 공개한 박원순 시장 업무추진비 사용 건수는 516건이었다. 바로 이 두 숫자의 차이인 820건이 중복 기재에 해당했다. 

한국경제가 원본을 검토한 뒤 산정한 1336건, 즉 '8억7343만8657원'과 서울시가 원본을 수정한 뒤 제시한 실제 사용 내역 및 금액(516건, '3억2700만5045원')은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한편 중복 기재 문제는 서울시가 자동으로 생성되는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원본을 수시로 수정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원본 데이터를 편의에 따라 수도 없이 수정하며 혼동을 야기하는 서울시의 데이터 관리는 정확도가 최우선이어야 할 정보 제공자를 신뢰하기 어렵게 만든다. 지자체 예산이 갈수록 늘어나는 마당에 서울시의 업무추진비 중복 기재는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 측은 현재 해당 데이터의 원본 다운로드를 중단시킨 상황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