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여행사 “유람선 총 34명 탑승…정박 중 대형 유람선 '바이킹 크루즈'와 충돌”
참좋은여행사 “유람선 총 34명 탑승…정박 중 대형 유람선 '바이킹 크루즈'와 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본사서 두 번째 기자회견 “사고에 책임지고 모든 조치를 위해 최선 다하겠다”
이상무 전무(참좋은여행)
이상무 전무(참좋은여행)

 

참좋은여행은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와 관련, "고객 30명에 인솔자 1명, 현지 가이드 1명, 사진작가 1명, 선장 1명 등 34명이 탑승했다"고 밝혔다.

참좋은여행 이상무 전무는 30일 서울 본사에서 연 두 번째 긴급 기자회견에서 "인원에 혼선이 있었는데 저희 고객은 30명에 인솔자 1명이 맞다"면서 "하지만 현지 가이드 1명과 사진작가 1명, 선박 운전하는 분 1명까지 추가돼 총 34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전무는 “현지 가이드와 사진작가는 한국인으로 파악되지만, 선장은 현지인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참좋은여행은 정모 씨 등 구조된 여행객 7명 명단을 공개했다. 구조된 여행객은 정모(31·여), 황모(49·여), 이모(66·여), 안모(60·남), 이모(64·여), 윤모(32·여), 김모(55·여) 씨다.

이 전무는 "사고 경위는 현장에 파견된 직원 5명 중 1명을 통해 들었다"면서 "저희 선박은 정박 중이었고, 출발 직전 대형 유람선인 '바이킹 크루즈'가 덮친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했다. 한국인 단체관광객이 탑승한 선박의 정원은 50∼60명이었지만 34명 정도 탑승했다고 이 전무는 덧붙였다.

“구명조끼 착용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사고의 1차적 책임은 선사에 있으나, 여행사도 책임을 지니 우리 회사 책임도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국내에 계신 가족 중 다섯 가족을 제외하고는 연락이 됐다. 연락이 안 된 다섯 가족의 소재를 파악 중이다"라면서 "연락이 된 가족 중 16명은 현지로 출발을 원해 오늘 심야 혹은 내일까지 비행편에 따라 직원들이 대동해 모시고 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장 수습을 위해 “저희 대표이사는 호주에서 현장으로 바로 출발, 부사장 포함 14명의 직원들이 오후 1시 비행기로 가서 오후 8시경 현지에 도착할 예정이다”라면서, “현지에 도착하는 대로 수습 상황을 알리고, 부상자나 생존 고객들이 안전하게 체류하고 불편함 없이 귀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덕관 기자 penn@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