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조합원들 또 폭력 행사...건물 진입 시도 막던 직원 '실명 위기'
민노총 조합원들 또 폭력 행사...건물 진입 시도 막던 직원 '실명 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금속노조 산하 현대중공업지부 노조원들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 건물 진입 시도
경비요원들과 충돌해 1명 실명 위기... 7명 부상, 병원 이송
깨진 현대중공업 본관 유리 출입문

민노총 조합원들의 폭행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민노총 금속노조 산하 현대중공업지부 노조원들이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에 본관 건물 진입을 시도하다가 이를 막는 경비요원들과 충돌해 1명이 실명 위기에 빠지는 등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조합원 500명가량은 27일 오후 2시 30분께 본관 건물에 진입을 시도하자 본관 내 있던 직원 100명가량이 나와 막아서면서 충돌 사태가 발생했다. 본관 진입을 시도한 노조원들은 헬멧과 복면,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린 채 몸싸움을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본사 정문 유리창이 깨지기도 했다.

회사 측은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현관 유리문이 깨지고 조합원들이 돌과 달걀 등을 던져 직원 7명이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부상자 중 2명이 깨진 유리에 눈을 다쳤고, 이 중 1명은 실명 위기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향후 폭력 사태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지부 노조원들은 지난 22일에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 앞에서 대우조선해양 노조 조합원 등과 함께 시위를 벌이다 경찰을 폭행해 경찰관 2명의 이빨이 부러졌고 한 명은 손목이 골절되는 등 경찰관 1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에 반대해 온 현대중공업 노조원들은 27일 주주총회가 예정된 울산 한마음회관을 기습 점거해 농성에 돌입했다.

노조 조합원 수백명은 이날 오후 3시 30분 한마음회관 안으로 들어가 농성을 시작했으며 노조는 주총장을 안에서부터 막고 오는 31일 예정된 주주총회까지 봉쇄를 풀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노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부분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